2022년도 수완뉴스 청소년기자단 모집 (~5/25)

25.7 C
Seoul
2022년 5월 18일 (수요일)
Home뉴스문화삼성혈, 제주의 역사를 간직한 곳

삼성혈, 제주의 역사를 간직한 곳

(수완뉴스=임주연) 제주의 심장이라고 할 수 있는 중심 부근에 위치한 삼성혈은 제주 특유의 전설이 살아 숨 쉬는 곳이기 때문에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곳 중 하나다. 전설에 따르면 삼성혈은 제주의 문화가 처음 시작된 곳으로, 고씨, 양씨, 부씨가 처음 출생한 구멍이 세 개라서 삼성혈이라고 불린다고 한다. 이 세 명을 만나기 위해 동쪽에서는 공주들이 곡식과 가축을 들고 와 혼인을 하고 탐라국을 세웠다고 하는데 탐라국이 지금의 제주도이다.

 

 이곳 삼성혈에 방문한 한 여성 관광객은, “이 곳은 서울과 달리 나무들이 크기가 크게 우거져서 뜨거운 햇빛을 피할 수 있는 시원한 그늘을 마련해주고 서울보다 공기가 훨씬 맑다. 내가 방문한 장소 중 삼성혈은 가장 공기가 맑은 곳”이라고 삼성혈을 묘사했다. 또 다른 관광객인 양탁남씨는, “우리 일행과 나는 삼성혈의 경치를 사랑한다. 아무래도 봄이다 보니 꽃들이 만개했기 때문에 꽃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고, 또 삼성혈에 있는 나무 가죽이 마치 검은 곰의 털 같아서 내가 살던 지역과의 나무와 전혀 달라서 보는 재미가 있다. 나무 가죽뿐만 아니라 이곳에 있는 나무의 잎사귀마저 소용돌이치는 용 같다. 내가 살던 지역은 한 번도 이런 경치를 본 적이 없다.”라고 삼성혈을 묘사하였다. 다른 두 명의 관광객들은, “사실 워낙 제주에 볼거리가 많다 보니 삼성혈은 잘 알려져 있지 않은 경우가 많지만, 이런 삼성혈을 방문하면 절대로 후회하지 않을 것이다. 왜 삼성혈이 가장 유명한 관광지가 아닌지 모르겠다. 이곳은 마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 나오는 원더랜드처럼 사람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미지의 세계 같다.”라며 삼성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SAM_3268.JPG

(▲삼성혈, 사진 촬영 :  임주연 인턴기자)

 

  제주도에 워낙 관광지가 많기 때문에 삼성혈은 상대적으로 많이 알려지지 않은 관광지지만 제주의 역사가 시작된 유일무이한 곳이며, 제주의 역사를 알 수 있는 곳이기 때문에 관광객들의 발길과 눈길을 끌기에는 충분한 곳이다. 

 

수완뉴스 교육팀 임주연 인턴기자([email protected] )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후원으로 세상을 더 밝게

위 기자가 멈추지 않고 지속적으로 기사를 쓸 수 있는 환경이 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발로 뛰고 있습니다. 수완뉴스의 아낌 없는 지원의 일환으로, '자발적 구독료 납부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편집팀
편집팀
수완뉴스 편집부 공식 계정입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언제나 당신의 곁에서 청소년, 청년들의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spot_img

많이 본 뉴스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사설칼럼
  • 웹툰/만평
  • 국회·정당
  • 청와대
  • 총리실
  • 외교/통일
  • 국방
  • 경제정책
  • 산업
  • 금융/증권
  • 고용/노동
  • 부동산
  • 과학
  • 법원/검찰
  • 교육
  • 국제
  • 사건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