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2 C
Seoul
월요일, 9월 20, 2021
spot_img
Home뉴스더민주 누리과정대책특위 보육대란 긴급토론회 열어....

더민주 누리과정대책특위 보육대란 긴급토론회 열어….

더불어민주당 로고
더불어민주당 로고

[수완뉴스=국회,서울] 더불어민주당이 누리과정대책특위 보육대란 긴급토론회를 13일 의원회권에서 개최할 예정이다고 지난 12일과 13일 연달아서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하 더민주) ‘누리과정대책특별위원회’가 주최하는 긴급현안 토론회 ‘임박한 보육대란,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가 13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긴급현안 토론회는 우려하던 보육대란이 빠르면 1월말 서울부터 현실로 발생할 것이 예상되고 있지만, 정부여당이 근본적 문제해결보다는 누리과정 예산을 편성하지 않는 교육청에 대해 예산을 삭감하겠다는 협박성 통보만을 반복하고 있어, 사태 해결을 위해 긴급히 개최되었다.

더불어민주당은 “2012년 누리과정 도입 시부터 중앙정부가 100% 지원하는 유보통합을 주장해 왔다. 하지만 정부여당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소요되는 예산 전액을 교육청에 위법하게 전가시켜, 시도교육청 부채가 2012년 9조원에서 2015년 17조원까지 급증했고, 심지어 2016년에도 4조원의 지방채 발행까지 강요하고 있다”고 밝히며 “말 그대로 지방교육재정은 파탄 일로이며, 초중등 학교의 어린 학생들은 수년째 학교시설투자 등이 정상적으로 지원되지 않는 등 교육기회를 박탈당하고 있다. 피해가 고스란히 아이들과 학부모에게 돌아가고 있는 것이다”고 강력하게 이번 누리과정예산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비판했다.

13일에 개최될 누리과정 긴급토론회에는 <한국유치원총연합회>, <민간어린이집연합회>, <참보육을 위한 부모연대> 회원들 약 700명 가량이 참석해 현 사태의 심각성을 전하며 또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와 이목희 정책위의장, 김태년 누리과정대책특위 위원장, 유기홍 의원, 박홍근 의원, 도종환 의원 등이 참석해 현장의 고충을 경청하고 관련 대책을 협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의 전체 진행은 김성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간사가 맡고, 토론자로 김문수 서울시의회 교육위원장, 김득수 한국유치원총연합회 회장, 고성희 서울 민간어린이집연합회 회장, 장미순 참보육을 위한 부모연대 위원장, 김현국 교육재정확보국민운동본부 정책팀장 등이 참석한다.

- Advertisement -

지금 읽은 기사가 좋은 기사라면 아래 소셜링크를 클릭해 공유하거나, 
커피 한 잔의 값으로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데스크
수완뉴스 편집부 공식 계정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뉴스레터 구독

뉴스레터 구독

매월 최신기사를 뉴스레터로 받아 보세요. 신규 신청자에게는 15일간 광고 없는 수완뉴스 프리미엄을 제공해 드립니다.

- Advertisment -

Suwannews in Facebook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