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2 C
Seoul
금요일, 9월 17, 2021
spot_img
Home뉴스교육서울시교육청 귀향 단체 관람, 역사의 아픔을 느낀다

서울시교육청 귀향 단체 관람, 역사의 아픔을 느낀다

[수완뉴스=서울시교육청,서울] 16일 서울시교육청은 광화문 시네큐브에서 교육청 직원 250명과 함께 위안부 피해자 이야기를 다룬 영화 ‘귀향’을 단체 관람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조희현 교육감과 EBSi에서 한국사를 강의하고 있는 대광고등학교 최태성 교사는 영화 관람 전 위안부 역사 인식을 주제로 ‘역사 토크’를 진행하고, 영화 상영 후에는 조정래 감독과 함께 영화 감상을 나누는 시간도 갖을 예정이다.

또한 임성철(PD겸 배우, 극중 ‘류스케’), 최리(극중 ‘은경’), 서미지(극중 ‘영희’) 등 출연배우들이 상영 전 무대 인사도 가질 예정이다. 영화 ‘귀향’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우리 역사의 가슴 아프고 비극적인 이야기를 소재로 다룬 영화로서, 이번 단체 관람에 대해 서울시교육청 측은 “공무원의 바른 역사 의식을 고취하고 소통·공감의 직장문화 조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Advertisement -

지금 읽은 기사가 좋은 기사라면 아래 소셜링크를 클릭해 공유하거나, 
커피 한 잔의 값으로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데스크
수완뉴스 편집부 공식 계정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뉴스레터 구독

뉴스레터 구독

매월 최신기사를 뉴스레터로 받아 보세요. 신규 신청자에게는 15일간 광고 없는 수완뉴스 프리미엄을 제공해 드립니다.

- Advertisment -

Suwannews in Facebook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