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1 C
Seoul
금요일, 6월 18, 2021
Home정치국회·정당더민주, ‘대통령 지지율은 민심의 지표다.’

더민주, ‘대통령 지지율은 민심의 지표다.’

- Advertisement -
- Advertisement -

[수완뉴스=정당(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16일 브리핑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은 민심의 바로미터라고 지적하며 불통 리더십을 그만둬야한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한국 갤럽이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26%에 그쳐 취임 후 가장 낮은 수치라고 하며 이는 거의 레임덕이나 다름없다고 했다.

‘레임덕’은 정치 지도자의 집권 말기에 나타나는 지도력공백현상으로 집권당이 의회에서 다수 의석을 얻지 못한 경우를 뜻하며 전문가들은 지지율 40%부터 안정적 국정운영의 토대로 보고 25%이하를 레임덕으로 본다고 박 의원은 지적했다.

최순실씨와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 백남기 농민 사인 논란, 우병우 민정수석 비리 의혹, 국정감사 파행 등 정부와 여당에 부정정인 사안들이 복합적으로 누적된 결과이며 지지율에 일희일비하지 않는다고 말한 청와대의 오만함이 어디서 나오는지 이해가 안가며 불통 리더십은 아픙로 민심이반을 더욱 부추긴다고도 하였다.

박 의원은 청와대 주장처럼 안보 위기와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대통령의 측근 비리 의혹에 합리적으로 대응해야하며 가장 먼저 의혹의 실체를 규명하고 진위를 밝히는게 청와대가 할 일이라고 말했다.

현재 18대 대통령의 임기는 1년 4개월 남은 상황이다.

글, 최명석 기자

편집, 김동주 tongjoo@

- Advertisement -

지금 읽은 기사가 좋은 기사라면 아래 소셜링크를 클릭해 공유하거나, 
커피 한 잔의 값으로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최명석 기자
최명석 기자 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이메일구독

뉴스레터 구독 신청

수완뉴스의 최신기사를 자신의 이메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Suwannews in Facebook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