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6 C
Seoul
2022년 7월 4일 (월요일)
Home뉴스못 믿을 전수조사, 서울신문의 보도, 이를 반박한 농축산부 찜찜한 살충제계란 파문 사건

못 믿을 전수조사, 서울신문의 보도, 이를 반박한 농축산부 찜찜한 살충제계란 파문 사건

▲ 농림축산식품부 로고 사진:수완뉴스 자료사진(농린축산식품부)

[수완뉴스= #팩트체크 #살충제계란파문 ] 요즘 들어 찜찜한게 많고 먹을 수 있는게 너무 없는 것 같다.

어제 (16일) 종합일간지 서울신문에서는 자사 보도를 통해 농축산부의 주먹구구식의 조사라고 비판한 적이 있다. 농축산부는  무작위 샘플조사가 아닌 사전에 농장주인에게 조사를 통보하고 30개 계란판을 미리 조사용으로 준비하라고 통보했다.

위와 같은 행태로 서울신문은  “약 안 친 계란을 따로 골라내 조사관에게 주었을 수도 있다.” 고 농축산부를 비판했다.

[포토] 강원도 원주지역에 소재한 모 브랜드 마트 가맹점에서 쇼핑객들이 물건을 고르느라 한참이다. 14일 알려진 살충제 계란 파문 사건에 많은 시민들은 먹을거리에 관해 불안해 하고 있다. 사진: 박현우 인턴기자
이에 오늘 오전 10시 농축산부는 부처 누리집 해명/설명 게시판을 통해 ” 금번 조사는 전체 산란계 농가를 대상으로 계획을 수립하여 시행하는 것으로, 해당 농가 입회 여부AI 전염 우려 등을 고려하여 조사원이 조사대상 농가에게 미리 연락을 하여 조사배경과 시기 등에 대한 사전 협조를 구한 후 실시,  현재 상기 보도와 관련, 검사요령에 따라 시료 채취가 이루어지지 않은 사실이 명확한 농가의 경우 출하정지를 연장하고, 해당 농가에 대해서는 즉각적인 재검사를 실시할 계획임 또한, 시료 채취 담당자의 위반이 명확한 경우에는 엄중 문책할 계획이다.” 라고 말하였다.

그리고 위생관리법, 식품공전 등의 법적인 근거를 제시하며, 시료 채취는 모집단의 대표성이 확보될 수 있도록 작물 재배지 형태 또는 적재상태진열형태 등을 고려하여 Z자형 또는 W자형으로 최소한 6개소 이상의 수거 지점을 선정하여 채취한다.다만, 외관 및 냄새 등 기타 상황을 판단하여 이상이 있는 것 또는 의심스러운 것을 우선 수거할 수 있다고도 밝혔다.

 

글, 편집 
<특별취재팀>
김동주 (팀장)
백미영 (차장)
박현우 인턴
윤희원 인턴
 
 
<저작권자 ⓒ 수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후원으로 세상을 더 밝게

위 기자가 멈추지 않고 세상을 밝힐 수 있도록 여러분의 참여로 도와주세요!

김동주 기자
김동주 기자
밝은 미소로 세상을 더 밝게, 당신의 이야기에 경청하겠습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언제나 당신의 곁에서 청소년, 청년들의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spot_img

많이 본 뉴스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사설칼럼
  • 웹툰/만평
  • 국회·정당
  • 청와대
  • 총리실
  • 외교/통일
  • 국방
  • 경제정책
  • 산업
  • 금융/증권
  • 고용/노동
  • 부동산
  • 과학
  • 법원/검찰
  • 교육
  • 국제
  • 사건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