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C
Seoul
목요일, 10월 29, 2020
Home 뉴스 사회 살충제 계란 오늘 식약처 발표서 "평생먹어도 상관없다." 극악무도한 여론몰이의 폐해

살충제 계란 오늘 식약처 발표서 “평생먹어도 상관없다.” 극악무도한 여론몰이의 폐해

- Advertisement -

[포토] (보도기사와는 상관이 없는 사진) 강원도 원주지역에 소재한 모 브랜드 마트 가맹점에서 쇼핑객들이 물건을 고르느라 한참이다. 14일 알려진 살충제 계란 파문 사건에 많은 시민들은 먹을거리에 관해 불안해 하고 있다. 사진: 박현우 인턴기자
[수완뉴스= #속보 ] 오늘 (21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서는 살충제 검출 계란 관련 추적조사 및 위해평가 결과 발표를 통해 그동안 살충제 계란의 논란을 잠재웠다.

이번 살충제 계란 사건을 통해 농식품부나 정부 관계부처의 조치에 있어 아쉬움 점은 많지만 오늘 식약처에서 발표한 내용이다.

먼저  공식 자료를 살펴보자면  총 4가지 항목이 있다.  그  첫번째 산란계 농장 전수 조사 결과 및 후속 조치 결과, 두번째 49개 부적합 농가 계란 추적 조사 등  조치 사항, 세번째 위해평가 결과, 네번째 향후 조치 계획으로 살충제 계란 사건에 대한 전수조사 내용을 밝히었다.

식약처는 전수검사 및 추가 보완조사를 통해 총 52개의 농장에 대해 부적합 조치를 취했고 부적합 농장의 계란은 즉시 출하중지, 전량 폐기 등의 조치를 취하였다. 그리고 부적합 농가 계란이 공급된 1,617개 수집·판매업체 등을 조사했고  부적합 계란 451만개 압류 및 농가로 반품된 243만개 폐기했다.

참고로 대형 식품제조업체나 학교 급식소에는 살충제 계란이 납품되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  그러나 위해평가 결과에서는 살충제가 검출된 계란 5종에 대해서나 살충제가 검출된 5종의 계란을 먹어도  한달 정도 지나면 몸 밖으로 검출되어 아무 문제가 없음을 확인하였다.

특히 살충제 성분으로 논란이였던 피프로닐 2.6개, 비펜트린 36.8개를 평생 매일 먹어도 상관 없는 것으로 나왔다.

한편 식약처는 이번 사건으로 인해 식용란선별포장업(GP)을 통한 수집판매 의무화를 시행했으며  각 표시 단일화 및 생산연월일 표시 및 농장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평가항목 살충제를 추가했다.

살충제 계란 사건의 큰 문제점이라면 언론의 검색어 경쟁과 함께 시작한 대중의 불안도가 가중되면서 여론이 급격히 악화됨에 따라 여론을 의식한 정부기관의 신중하지 못한 결정이 애만 농가만 죽어나는 상황이 발생하였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보다 안전한 먹거리, 국민을 생각하는 정부가 되어주기 바라는 바이다.

 

글 : 김동주 선임기자 (tongjoo@su-wan.com)

사진: 박현우 인턴기자

<저작권자 (C) 수완뉴스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완뉴스는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수익의 일부를 배분 받을 수 있음.
일부 기사는 광고주의 지원을 받아 게재된 기사일 수 있음.

해당 기사를 보고 마음에 들었다면, 수완뉴스에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donaricano-btn
김동주 기자http://mylovehouse.org
김동주 기자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