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9 C
Seoul
월요일, 7월 26, 2021
Home뉴스교육협동조합의 메카 원주에서 열린 학교 협동조합 네트워크

협동조합의 메카 원주에서 열린 학교 협동조합 네트워크

무위당 장일순 선생의 발자취도 따라가며 몸소 체험해...

- Advertisement -
- Advertisement -

무위당 장일순 선생의 생가 앞에서 찍은 강원도 학교협동조합 네트워크 참석 학생들의 단체 사진, 사진: 강원도 교육청 허경진 정책기획관 주무관님 제공

[수완뉴스=김동주 기자] 오늘 10시부터 원주 중앙시장 문화의 거리(차없는 거리)에서는 강원도의 학교 협동조합 네트워크 학생 조합원의 체험 행사가 열렸다. 협동조합의 메카라고 할 수도 있는 원주시의 밝음 신협 건물 4층 무위당 기념관에 모여 학교 협동조합의 철학, 가치, 목적을 배웠다.

1972년 창설된 천주교 원주교구 봉산동 성당의 소박하고 아름다운 모습을 보며 무위당 장일순 선생과 지학순 주교와 얽힌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으며 독선적이거나 자기비판을 허용하지 않는 교회대신 봉사하고 예언적인 자세를 가진 교회, 복음을 전하는 교회를 추구하는 바티칸 교황 요한23세의 ‘세상 안으로’를 한국 교회의 현실 속에 구현하고자 하는 노력을 알아가며, 종교를 넘어 세상을 이해해 볼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전인고등학교 협동조합 구성원들의 모습 사진: 허경진 강원도교육청 정책기획관 주무관님 제공

점심식사를 마치고 원주카톨릭센터와 원동성당 앞에서 1대 주교 지학순 주교와 한살림과 밝음신협의 창립자 무위당 장일순 선생의 이로하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김동주 기자

무위당 장일순 선생의 생가를 보기 위해 원동성당과 로데오거리, 원주교 쌍다리, 원주천둑방길을 거쳐 걷고 있는 강원도 학교 협동조합 네트워크 참석 학생들의 모습 : 김동주 기자

12시 부터는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가는 길에 유신헌법이 통과되고 박정희 독재정권에 항거하기도 했고 오늘날 소비자 협동조합인 한 살림의 설립자 무위당 장일순 선생의 발자취를 따라 카톨릭센터 식당에서 식사를 했다.

원주를 사는 사람들에게는 익숙한  쌍다리(원주교)를 건너며 강물과 하늘과 자갈길 사이에 피어나는 이름 모를 꽃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저나마다 삶의 무게를 지고 사색하는 시간 또한 가졌다. 이 길을 지나며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이야기도 건내며 서민들의 삶터진 시장을 향하며 여유를 가질 줄 아는 자세를 만들어본다.  평소 같으면 그냥 지나칠 원주천 둑길도 감상하며 자신의 삶에 대한 고찰과 반성하고 감사하는 시간도 가졌다.

로데오거리, 원동성당과 원주카톨릭센터, 밝음신협을 지나 원주 경찰서 방향의 원주교 쌍다리와 원주천득방길, 무위당 생가와 봉산동 성당을 거쳐서 다시 원주경찰서로 돌아와 원주교 쌍다리를 건너, 원주시 보건소의 협동지하광장에서 행사의 막을 내렸다.

원주경찰서 방향의 원주교를 건너고 있는 강원도 학교협동조합 네트워크 참석 학생들의 모습, 오른쪽부터 현천고등학교 옹기종기 사회적협동조합 담당교사 이문희 선생님, 정현호 매점 운영학생, 이해인 카페 운영학생, 최시온 매점 운영학생 사진: 김동주 기자

원주교를 건너기 전에 김익록 강원도교육청 정책기획관실 장학사가 강원도 학교협동조합 네트워크 행사 참가 학생들에게 원주천 인근 지역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김동주 기자

무위당 장일순 선생의 생가 앞에서 찍은 강원도 학교협동조합 네트워크 참석 학생들의 단체 사진, 사진: 강원도 교육청 허경진 정책기획관 주무관님 제공

어떤 사람들은 청소년들에게 공부나 더 하거라. 대학가서 하고 싶은걸 해라 요구할 수 있지만 그런 어른들에게 오늘날 청소년들은 “공부가 우리를 행복하게 해줄 수 있나요?”, “공부 말고도 지금 할 수 있는게 얼마나 많은데요.” 자신있게 자신이 원하는 것을 말할 수 있는 날이 올 수 있기를 기대하는 바이다.

이번 학교 협동조합 네트워크 행사에서는 춘천의 전인고등학교와 한샘고등학교, 횡성 현천고등학교, 원주고등학교, 소양고등학교, 연당초등학교가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연당초등학교는 고등학교 학생들이 모인 가운데 가장 어린친구들이라 걱정되긴 했지만 나름 적응과 귀욤을 차지해 큰 웃음을 행사했다.

강원도 학교 협동조합 네트워크 학생 조합원 체험의 행사는 16일 오전 10시부터 밝음신협 건물 4층 무위당 기념관에서 열렸다. 한편 오후 4시 부터는 원주 협동지하광장의 사회적 협동지원센터에서 각 학교 협동조합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V자 하고 있는 학생은 현천고등학교 옹기종기 사회적협동조합 박정빈 학생 조합원 사진: 김동주 기자

소양고등학교 학교 협동조합 학생들의 모습, 오른쪽붙 소양고 협동조합 이사장, 학생이사, 학생 등기감사, 조합원, 학부모 이사. 사진: 김동주 기자

강원도 학교 협동조합 학생조합원, 이사들이 모인 가운데 각자 협동조합을 소개하고 자기소개를 하고 있다. 사진: 김동주 기자

전인고등학교 학교 협동조합 이사, 조합원들의 모습 사진: 김동주 기자

현천고등학교 옹기종기 사회적협동조합 구성원들의 모습 사진: 허경진 강원도교육청 정책기획관 주무관님 제공

소양고등학교 협동조합 구성원들의 모습 사진: 허경진 강원도교육청 정책기획관 주무관님 제공

강원도 학교 협동조합의 무궁한 발전과 번영을 위하여!

김동주 기자 (옹기종기 사회적협동조합 조합원)

- Advertisement -

지금 읽은 기사가 좋은 기사라면 아래 소셜링크를 클릭해 공유하거나, 
커피 한 잔의 값으로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김동주 기자http://mylovehouse.org
저는 청소년과 청년의 시각에서 사회문화 분야를 취재합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이메일구독

뉴스레터 구독 신청

수완뉴스의 최신기사를 자신의 이메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Suwannews in Facebook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