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7 C
Seoul
목요일, 7월 29, 2021
Home뉴스교육강원 지역 초등학교, 1학년 초 알림장과 받아쓰기 안한다...도교육청, 한글교육책임제 위한 5가지 약속...

강원 지역 초등학교, 1학년 초 알림장과 받아쓰기 안한다…도교육청, 한글교육책임제 위한 5가지 약속 발표, 학부모에게 5가지 약속 동참 호소

- Advertisement -
- Advertisement -

[수완뉴스] 강원도교육청(교육감 민병희)은 한글날을 하루 앞둔 어제 (8일) 한글교육책임제 실현을 위해 내년부터 초등학교 1학년 부터는 받아쓰기, 알림장 등 선행학습을 전제로 하는 쓰기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보도자료로 발표한 바 있다.

도교육청이 발표한 <한글교육책임제 실현을 위한 약속>에 따르면, 유치원에서는 놀이와 그림책 읽기 위주로 한글에 대한 관심을 갖게 하고 초등 1학년 입학적응기에는 선행학습을 전제로 한 쓰기활동을 하지 않는 대신, 모음과 자음부터 체계적으로 가르치겠다는 내용이 들어있다.

더불어 한글 교육과정과 맞지 않는 이야기 형식의 1학년 수학교과서는 내용을 자세히 설명해주고 , 천천히 배우는 학생들의 한글교육도 공교육에서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다짐이 들어있다. 이번 발표는, 올해 한글교육책임제를 도입한 후에도 1학년 대상의 학년 초 알림장 쓰기나 받아쓰기가 일부 관행적으로 이루어지는 등,  학교에서 한글 선행학습을 요구한다는 학부모들의 건의사항을 반영한 것이다.

도교육청이 최근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에서도 학부모 86.6%, 교사의 71.9%가 1학년 초의 일괄적인 받아쓰기 등은 하지 말자는 의견에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함께 발표된 ‘강원도 학부모의 5가지 약속’에는 ▲ 발달단계에 맞지 않는 한글 선행학습은 시키지 않겎다, ▲ 억지로 읽고 쓰기를 강요하지 않겠다, ▲ 재미있고 다양하게 책 읽어주기를 하겠다, ▲ 선생님께 교육과정에 벗어나는 무리한 요구를 하지 않겠다. ▲ 초등학교 입학후 한글이 더디면 선생님과 상담하겠다는 내용이 들어있다.

최승룡 교육과정과장은 “지난 수년간 사회 전반적으로 한글교육에 대한 신뢰와 원칙이 무너져 그 피해를 학생, 학부모, 교사가 입고 있다”며 “학교 현장을 세심하게 지원해 공교육이 한글교육을 이끌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교육청이 지난 9월에 실시한 ‘한글교육 내실화를 위한 온라인 설문조사’에서는 ▲교사 89.5%, 학부모 92%가 ‘한글교육책임제의 취지에 동의한다’고 답했고 ▲교사 74.2%, 유치원 학부모 79.3%가 ‘초등 저학년 한글교육을 강화하면 유아의 한글 선행학습 부담이 감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응답했다.

사진: 한글교육책임제 실현을 위한 약속 (강원도교육청 제공)

office@su-wan.com

- Advertisement -

지금 읽은 기사가 좋은 기사라면 아래 소셜링크를 클릭해 공유하거나, 
커피 한 잔의 값으로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데스크
수완뉴스 편집부 공식 계정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이메일구독

뉴스레터 구독 신청

수완뉴스의 최신기사를 자신의 이메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Suwannews in Facebook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