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 C
Seoul
월요일, 11월 29, 2021
Home뉴스교육세월호 참사 4주기, 도내 학교와 학생들 다양한 추모 행사 가져

세월호 참사 4주기, 도내 학교와 학생들 다양한 추모 행사 가져

[수완뉴스=교육, 청소년] 박주헌 기자  지난해까지 도교육청 위주로 이루어지던 세월호 희생자 추모 행사가 4주기를 맞아 학교 단위에서 다채롭게 펼쳐지고 있어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먼저, 횡성에 있는 현천고에서는 16일 오후 2시 학생자치회 주관으로 학교 잔디 광장에서 ‘세월호 4주기 추념식’을 갖는다.

이날 추념식은 수업 시간을 이용한 리본 매달기 행사를 시작으로, △ 교사와 학생이 함께하는 플래시몹, △ 묵념, △ 모형 배 들어올리기, △ 작은 종이배 붙이기, △ 교사, 학생, 학부모의 자유발언, △ 함께 노래부르기로 이어진다.

속초 설악여중에서도 세월호 추모행사를 한다. 16일 점심시간을 이용해, △ 학생들이 직접 그린 현수막 설치, △ 세월호 팔찌와 뱃지 나눔, △ 세월호 추모 메모를 이용한 전시물을 설치한다.

원주에서는 청소년 단체인「청소년들의 ‘행동하는 양심’」이 세월호 4주기 추모행사 ‘못다핀 꽃들을 위해-끝내지 못한, 하지만 끝낼 수 없는’을 15일 오후 4시부터 원주 백간공원에서 갖는다.

이날 행사에서는 △ 추모작품 전시, △ 다양한 추모공연, △ 추모작품(그림, 캘리그라피, 시, 산문 등) 부스 운영, △ 자유발언 등의 행사를 갖는다.

세월호 참사 4주기 도내 학교와 학생들은 다양한 세워호 참사 추모식을 가졌다. 사진은 호반초등학교에서 세우러호 추모식을 가졌던 모습 사진=강원도교육청 제공
호반초등학교 사진=강원도교육청 제공

춘천 호반초등학교에서는 학급에서 ‘안전하게 살 권리, 공감하는 행동’을 주제로 계기 수업이 이루어지며, 학생자치회 중심으로 세월호 리본 공작소, 기억과 추모의 길 만들기, 추모 음악회, 벽화그리기를 진행한다. 학생, 학부모, 교직원들이 함께하는 추모 리본 달기, 모금 활동도 계획하고 있다.

민병희 교육감은 “세월호 희생자들을 기억하려는 우리의 노력이 제2의 참사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며 “망각에 맞서려는 우리의 노력을 멈추지 말자”고 말했다.

박주헌 기자 ([email protected])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금 읽는 기사가 좋은 기사라고 생각이 든다면,
아래 소셜링크로 기사를 공유하시거나 수완뉴스후원하실 수도 있습니다.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박주헌 기자
박주헌 기자입니다.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뉴스레터 구독

뉴스레터 구독

매월 최신기사를 뉴스레터로 받아 보세요. 신규 신청자에게는 한 달간 광고 없는 수완뉴스 ZERO를 제공합니다.

- Advertisment -spot_img
  • 사설칼럼
  • 웹툰/만평
  • 국회·정당
  • 청와대
  • 총리실
  • 외교/통일
  • 국방
  • 경제정책
  • 산업
  • 금융/증권
  • 고용/노동
  • 부동산
  • 과학
  • 법원/검찰
  • 교육
  • 국제
  • 사건사고
  • 대중문화
  • 전통문화
  • 영화
  • 역사
  • 피플
  • 청소년
  • 청년
  • 연예
  • 스포츠
  •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