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C
Seoul
2022년 12월 7일 (수요일)
뉴스사회 5년이 지났지만 그리움은 여전히

[사진] 5년이 지났지만 그리움은 여전히

[수완뉴스=송태훈 기자] 16일 오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 마련된 5주기 기억식 행사장에서 기억식에 참석한 유가족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송태훈 사진기자 

이 기사의 저작권은 수완뉴스에게 있습니다. 원칙적으로 기사도 저작권법에 따라 보호를 받을 수 있는 저작물입니다. 위 기사는 본 홈페이지에서만 배포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의 서면 허락 없이 타 사이트에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하는 경우 저작권법 위반 행위가 될 수 있습니다.

송태훈 기자
송태훈 기자
송태훈 기자 입니다.
-advertisement-
spot_img

많이 본 뉴스

-advertisement-

인기 기사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