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C
Seoul
2022년 12월 7일 (수요일)
오피니언사설/칼럼고구려: 7대 차대왕, 늙은 폭군

고구려: 7대 차대왕, 늙은 폭군

차(次)대왕, 다음 대왕이란 뜻이므로 참 성의가 없는 작명인데,
기록에는 76세에 즉위하여 19년을 재위하였다고 되어 있다.
믿기 힘들지만 사실이라면 태조왕에 버금가는 대기록이 아닐 수 없다.

고수성
용감하고 굳세며 위엄이 있었으나 인자함이 적었다고 한다.
태조왕의 22살 차이 나는 동생이라고 하는데 후한서에는 아들로 되어 있다.
동생이든 아들이든 태조왕 말기에 장군으로 활약하면서 한나라의 변경을 열심히 두들겼다.
수많은 공적으로 병권을 한 손에 쥐었고 최고 관직까지 올랐으며,
쿠데타를 일으키려 하였으나 태조왕이 굴복하여 양위를 받았다.
76세의 나이로 왕위에 올라서는,
선왕의 두 아들과 그 측근들을 죽이거나 자살하게 하는 등 왕권 강화에 몰두하였으며,
약탈, 정복 같은 본업은 도외시하고,
멋대로 신하들을 죽이거나 세금을 가혹하게 걷는 등 폭군 짓에만 열중하였고,
천재지변도 끊이지 않아 신망을 잃었다.
165년 연나부의 조의 명림답부의 쿠데타로 비명횡사하였다. 향년 95세.

기록만 보면 참 형편없는 왕인데,
장군으로서는 그토록  출중했던  사람이 왕이 되어서는 정복 활동도 안하고 폭군 노릇만 했다는 것이 좀 이상하다.
당시 한나라는 환제의 재위 시기로서 삼국 시대로 접어들기 직전의 혼란기이므로,
흉노 짓하기 딱 좋은 시기였는데, 왜 약탈은 안하고 백성들만 쥐어짜다가 쿠데타를 만났을까?
알 수가 없다.

이 기사의 저작권은 수완뉴스에게 있습니다. 원칙적으로 기사도 저작권법에 따라 보호를 받을 수 있는 저작물입니다. 위 기사는 본 홈페이지에서만 배포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의 서면 허락 없이 타 사이트에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하는 경우 저작권법 위반 행위가 될 수 있습니다.

김경순 기자
김경순 기자
김경순 기자 입니다.
-advertisement-
spot_img

많이 본 뉴스

-advertisement-

인기 기사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