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도 수완뉴스 청소년기자단 모집 (~5/25)

24.7 C
Seoul
2022년 5월 18일 (수요일)
Home오피니언'입춘대길 건양다경'

'입춘대길 건양다경'

수완뉴스 사무실 입구 문에 붙인 ‘입춘대길 건양다경’ (사진=수완뉴스)

[수완뉴스=온라인뉴스팀] ‘입춘대길 건양다경'(立春大吉 建陽多慶)이란 ‘봄의 시작을 알리고, 크게 길하며, 경사로운 일이 많이 생기기를 기원한다’라는 의미를 가진 말이다. 우리 전통대로 ‘봄의 시작’인 입춘(2월 4일)을 맞이하여, 각 집집마다 대문이나 들보, 기둥, 천장 등에 써붙이는 관습이 있다.

입춘하면 떠오르는 입춘대길 건양다경이라는 말 외에도’부모는 천 년 동안 장수하시고 자식은 만대까지 번영하길 바란다’는 의미로서 ‘부모천년수 자손만대영(父母千年壽 子孫萬代榮)’, ‘산처럼 오래살고 바다만큼 재물이 쌓이길 바란다’는 의미의 ‘수여산 부여해(壽如山 富如海)’라는 글귀를 쓰기도 한다.

우리 역사에서 입춘 날은 고려시대 때 관리들에게 1일 휴가를 주고 입춘 하례를 행하도록 했다. 동국세시기에는 조선시대 관상감에서 입춘 날 주사로 벽사문을 써 대궐 안으로 올리면 대궐에서 이를 문설주에 붙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2020년의 입춘시는 오후 18시 3분이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후원으로 세상을 더 밝게

위 기자가 멈추지 않고 지속적으로 기사를 쓸 수 있는 환경이 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발로 뛰고 있습니다. 수완뉴스의 아낌 없는 지원의 일환으로, '자발적 구독료 납부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편집팀
편집팀
수완뉴스 편집부 공식 계정입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언제나 당신의 곁에서 청소년, 청년들의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spot_img

많이 본 뉴스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사설칼럼
  • 웹툰/만평
  • 국회·정당
  • 청와대
  • 총리실
  • 외교/통일
  • 국방
  • 경제정책
  • 산업
  • 금융/증권
  • 고용/노동
  • 부동산
  • 과학
  • 법원/검찰
  • 교육
  • 국제
  • 사건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