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10.4 C
Seoul
금요일, 4월 16, 2021
Home 뉴스 사회 렌트카를 훔쳐 사망사고를 낸 10대 8명, 경찰과 추격전 벌여...배달 알바하던 오토바이 운전자는...

렌트카를 훔쳐 사망사고를 낸 10대 8명, 경찰과 추격전 벌여…배달 알바하던 오토바이 운전자는 사망

[수완뉴스=김동주 기자] 훔친 렌트카로 경찰과 광란의 질주를 벌이던 10대 8명이 한 오토바이 운전자를 숨지게 하고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들은 훔친 렌트카로 면허가 없이 운전을 하다 오토바이 운전자를 사망케한 혐의로 13살 A군 등 8명을 붙잡았다.

이들은 서울에서 대전으로 내려와 지난 29일 0시쯤 대전시 동구의 한 사거리에서 순찰차와 추격전을 벌였고,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뒤 달아나 운전자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현행법상 만 14세 미만의 촉법소년이라 형사처벌은 받을 수 없다며, 차를 운전한 A군만이 대전 소년분류심사원으로 넘어갔다고 밝혔다.

오토바이 운전자의 지인으로 알려진 한 여성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 남자친구는 별이 되었습니다. 대학교를 간다고 설레던 모습이 엊그제 같은데 너무 억울하게 사고를 당했습니다. 코로나19때문에 대학이 연기되자 집안에서 가장 노릇을 하던 제 남자친구는 스스로 돈을 벌기 위해 죽기 전까지도 열심히 일했습니다. 사고가 나도 나도 죽지 않는다며 누누이 걱정끼치지 않게 얘기해주고 헬멧도 착용하며 오토바이를 운전하는 사람이였는데 몇 초 순간에 의해 더이상 볼 수 없게 되었습니다”라며 억울함과 안타까운 심정을 토로했다.

한편 이번 사안은 청와대 국민 청원에도 올라왔으며, 청원 참여인원 51만명으로 현재 청와대 관계자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김동주 기자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금 읽은 기사가 좋은 기사라면 아래 소셜링크를 클릭해 공유하거나, 
커피 한 잔의 값으로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김동주 기자http://mylovehouse.org
저는 청소년과 청년의 시각에서 사회문화 분야를 취재합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이메일구독

뉴스레터 구독 신청

수완뉴스의 최신기사를 자신의 이메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Suwannews in Facebook

- Advertisment -
우리는 귀하의 컴퓨터 웹브라우저 쿠키를 수집하여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해 드리고 있습니다. 우리 회사가 귀하의 쿠키를 이용하는 것에 동의해주세요.
동의함
거부함
개인정보 처리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