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 C
Seoul
목요일, 12월 3, 2020
Home 문화 대중문화·영화 7년 만에 돌아오는 뮤지컬 , 캐스팅 공개

7년 만에 돌아오는 뮤지컬 <고스트>, 캐스팅 공개

[사진=신시컴퍼니]
- Advertisement -

[수완뉴스=육주현 기자] 영화 ‘사랑과 영혼’을 원작으로 한 대작(大作) 뮤지컬 <고스트>가 오는 10월 6일부터 2021년 3월 14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뮤지컬 <고스트>는지난 2013년 국내 초연되어 7개월간 23만 관객을 동원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 작품은 죽음을 초월한 두 남녀의 가슴 절절한 사랑 이야기를 최첨단 무대로 형상화하여, 영화를 방불케 하는 스펙터클로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뮤지컬 <고스트> 재공연은 쉽게 진행되지 못했다. 무대 셋업 기간만 약 2개월, 최신 극장 시스템 없이는 설치가 불가능한 대형 메커니즘, 1,200석 이상의 극장에서 5개월 이상 공연되어야 하는 작품의 매머드급 규모로 손쉽게 추진할 수 없었다. 2020년 신시컴퍼니는 디큐브아트센터를 3년 대관하며 신시컴퍼니 자체 공연들의 일정을 조정하여, 드디어 7년 만에 뮤지컬 <고스트>를 다시 선보일 수 있게 되었다.

뮤지컬 <고스트> 한국 초연 시 열연을 펼쳤던 원년 멤버 주원, 김우형 (샘 역), 아이비, 박지연, (몰리 역) 최정원 (오다 메 역)이 함께 돌아온다. 초연 당시 7개월간 250회가 넘는 공연을 통해 무대와 혼연일체가 되며 관객에게 큰 감동을 전해준 이들은 7년 만에 다시 돌아온 <고스트> 무대에 서기 위해 협력 연출 폴 워윅 그리핀을 만났다. 최상의 컨디션과 세월의 흐름을 거스른 아름다운 모습으로 연출을 흡족하게 한 그들은 <고스트>를 함께 최고의 무대로 완성해 나가기로 다짐했다. 한 배역에 대한 재연이 거듭될수록 작품에 대한 이해도와 해석이 깊어지기 마련인 만큼, 다시 돌아오는 이 배우들은 대체 불가능한 감성으로 2020년 최고의 공연을 선사할 것이다.

한편 지난 2019년 9월 진행된 오디션을 통해 기존 배우들과 같이할 주, 조연, 앙상블 배우들이 선택되었다. 그 치열한 과정을 거쳐 선발된 배우들은 오다 메 역에 박준면, 칼 역에 김승대, 백형훈 등 이다. 이들은 그동안 쌓아온 수많은 필모그래피에서 보여지듯 더할 나위 없는 연기와 노래실력과 더불어 <고스트>에 딱 맞는 캐릭터로 작품에 신뢰를 더 할 것이다. 또한, 주목받아야 하는 것은 이 오디션을 통해 신예 배우 김진욱이 남자 주인공 샘 위트를 소화할 세 번째 배우로 선발된 것. 앙상블로 지원했던 김진욱의 감미로운 노래와 아름다운 외모는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흔들었고, 원래 심사위원들의 예정에 없었던 주인공 샘 위트를 공연할 세 번째 배우를 뽑는 오디션으로 변경되었다. 많지 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오디션을 함께 한 선배들에 전혀 주눅 들지 않고 5차에 걸친 오디션을 통해 계속 성장하고 변화하는 모습을 보인 그는, 차세대 한국 뮤지컬을 이끌 반짝반짝 빛나는 스타를 예고하며 주인공 샘 역에 낙점되었다.

1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당당히 대형 뮤지컬의 신예라는 타이틀을 차지하게 된 김진욱은 “처음에 앙상블로 지원을 해서 오디션을 봤는데, 어찌 된 일인지 계속 콜백 연락이 왔고, 그렇게 총 다섯 번의 오디션을 봤어요. 온종일 연습실에서 연습하면서 갈 때마다 조금씩이라도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을 했죠. 사실 지금도 제가 ‘샘 위트’라는 큰 역할을 맡게 된 게 실감이 잘 안나요. 여러 방면으로 부족함 없이 준비해야겠다는 생각뿐이에요. 최선을 다해 저만의 ‘샘’을 보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공연을 앞둔 설렘을 그대로 전했다.

육주현 사진기자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완뉴스는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수익의 일부를 배분 받을 수 있음.
일부 기사는 광고주의 지원을 받아 게재된 기사일 수 있음.

해당 기사를 보고 마음에 들었다면, 수완뉴스에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donaricano-btn
육주현 기자
육주현 기자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