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6 C
Seoul
일요일, 6월 13, 2021
Home뉴스정치국민의힘 단일화 경선에서 오세훈 승, "안철수는 또 다시 고배"

국민의힘 단일화 경선에서 오세훈 승, “안철수는 또 다시 고배”

서울시장 보궐선거, 박영선 대 오세훈 양자 대결 구도 만들어져...

- Advertisement -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2주 앞두고 23일 오세훈과 안철수의 국민의힘 단일화 경선에서 오세훈이 최종 승리하면서,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박영선 대 오세훈으로 양자 대결 구도가 완성되었다. (사진=박영선 트위터 및 오세훈)
- Advertisement -

[수완뉴스=김동주 기자]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죽음으로 인해 오는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2주 앞둔 23일 국민의힘의 유력한 서울시장 후보군에 올랐던 오세훈과 안철수의 단일화 경선에서 오세훈이 최종 승리하면서, 중소벤처기업부 전 장관이었던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와 오세훈 후보의 양자 대결 구도가 완성되며, 본격적인 선거 레이스 출발 총성이 울렸다.

출발선에선 오 후보가 야당의 文 정권 심판론으로 가세하며 박 후보를 따돌리며 기선을 제압한 형국처럼 치러졌지만 정권 재창출론과 충돌로 인해 접전 양상으로 진행될 것이라는 전망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다만 여론조사상으로는 오 후보의 초반 우세가 확연히 도드라진다. 입소스가 중앙일보의 의뢰로 지난 19~20일간 서울 유권자 1천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가상 양자대결에서 오 후보는 박 후보를 50.6%대 36.8%로 크게 앞섰다.

리얼미터가 JTBC의 의뢰로 지난 20~21 1천7명을 조사했을 때에는 오 후보 53.4%, 박 후보 31.4%로 나타났다.

이들 기관 외 코리아리서치, 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기관에서 SBS, KBS, MBC 의뢰로 20~21일 1천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에서도 오 후보는 가상대결에서 47.0%로 30.4%에 그친 박 후보를 가볍게 앞질렀다.

리얼미터가 지난 2월 7~8일 위 여론조사기관의 조사 한달 보름전에 리얼미터에서 조사한 것에 따르면, 박 후보가 오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 40.6% 대 29.7%대 앞섰던 것과는 사뭇 달라진 여론의 흐름이다.

이번 선거와 관련해 민주당은 당 조직력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서울 지역 국회의원 49명 중 41명, 구청장 및 시의원 중 90% 이상이 민주당 소속이다.

국민의힘은 이번 LH 사태가 정권심판론에 불붙어, 민심과 우파 지지층이 결집하고 중도층을 아우른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이처럼 여야 모두 이번 선거는 부동산에 초점을 맞추고 대응하고 있다.

박 후보 캠프가 오 후보 처가의 서울 내곡동 땅 문제를 쟁점화하는데 당력을 모으는 가운데 오 후보 캠프도 문재인 정부의 8.2 부동산대책 등 부동산 정책 실패를 타깃으로 삼아 공세를 집중할 것으로 예상되는 바이다.

김동주 기자

- Advertisement -

지금 읽은 기사가 좋은 기사라면 아래 소셜링크를 클릭해 공유하거나, 
커피 한 잔의 값으로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김동주 기자http://mylovehouse.org
저는 청소년과 청년의 시각에서 사회문화 분야를 취재합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이메일구독

뉴스레터 구독 신청

수완뉴스의 최신기사를 자신의 이메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Suwannews in Facebook

- Advertisment -
우리는 귀하의 컴퓨터 웹브라우저 쿠키를 수집하여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해 드리고 있습니다. 우리 회사가 귀하의 쿠키를 이용하는 것에 동의해주세요.
동의함
거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