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C
Seoul
2022년 12월 7일 (수요일)
뉴스경제땅투기로 얼룩진 LH, 갈 곳 잃은 1200명 신입사원

땅투기로 얼룩진 LH, 갈 곳 잃은 1200명 신입사원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옥 (사진=LH)

[수완뉴스=김동주 기자] 직원들의 땅투기로 시끄러운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당초 3월 예정되었던 신규 채용 계획이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지난 14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휴먼시아, LH라는 이름이 빈부에 따른 계급 문화와 혐오 문화를 만들었던 이 이름들에, 이제는 부정부패와 사기, 비리 같은 이미지까지 씌워졌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청년 단체의 한 관계자가 15일, “현재의 희망 없이 과거의 문화를 소비하면서 이번 생은 망했다고 자조하는 청년들이 LH 사태를 보면서 느낀 상대적 박탈감은 어마어마하다”고 말했다.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허무함은 취업사이트에 고스란히 드러났다.

한 청년은 “잘못은 우리가 저지른 것도 아닌데 취준생은 무슨 죄냐”면서, “가뜩이나 기업들이 신규 채용을 줄이는데 절망적이다”라고 허탈한 마음을 표현했다.

김동주 기자

이 기사의 저작권은 수완뉴스에게 있습니다. 원칙적으로 기사도 저작권법에 따라 보호를 받을 수 있는 저작물입니다. 위 기사는 본 홈페이지에서만 배포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의 서면 허락 없이 타 사이트에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하는 경우 저작권법 위반 행위가 될 수 있습니다.

김동주 기자
김동주 기자
밝은 미소로 세상을 더 밝게, 당신의 이야기에 경청하겠습니다.
-advertisement-
spot_img

많이 본 뉴스

-advertisement-

인기 기사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