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6 C
Seoul
일요일, 6월 13, 2021
Home뉴스경제땅투기로 얼룩진 LH, 갈 곳 잃은 1200명 신입사원

땅투기로 얼룩진 LH, 갈 곳 잃은 1200명 신입사원

- Advertisement -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옥 (사진=LH)
- Advertisement -

[수완뉴스=김동주 기자] 직원들의 땅투기로 시끄러운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당초 3월 예정되었던 신규 채용 계획이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지난 14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휴먼시아, LH라는 이름이 빈부에 따른 계급 문화와 혐오 문화를 만들었던 이 이름들에, 이제는 부정부패와 사기, 비리 같은 이미지까지 씌워졌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청년 단체의 한 관계자가 15일, “현재의 희망 없이 과거의 문화를 소비하면서 이번 생은 망했다고 자조하는 청년들이 LH 사태를 보면서 느낀 상대적 박탈감은 어마어마하다”고 말했다.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허무함은 취업사이트에 고스란히 드러났다.

한 청년은 “잘못은 우리가 저지른 것도 아닌데 취준생은 무슨 죄냐”면서, “가뜩이나 기업들이 신규 채용을 줄이는데 절망적이다”라고 허탈한 마음을 표현했다.

김동주 기자

- Advertisement -

지금 읽은 기사가 좋은 기사라면 아래 소셜링크를 클릭해 공유하거나, 
커피 한 잔의 값으로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김동주 기자http://mylovehouse.org
저는 청소년과 청년의 시각에서 사회문화 분야를 취재합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이메일구독

뉴스레터 구독 신청

수완뉴스의 최신기사를 자신의 이메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Suwannews in Facebook

- Advertisment -
우리는 귀하의 컴퓨터 웹브라우저 쿠키를 수집하여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해 드리고 있습니다. 우리 회사가 귀하의 쿠키를 이용하는 것에 동의해주세요.
동의함
거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