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7 C
Seoul
2024년 6월 22일 (토요일) 2:38 오후

[칼럼] “아빠 찬스”로 의대 편입… ‘제 2의 조국 사태’

사진=김동주 기자

[수완뉴스=김동주 기자] 13일 정호영 전 경북대병원장이 의사출신으로 윤석열 정부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되었으나 정 후보자의 자녀들이 나란히 경북대 의대에 특혜 편입되었다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정 후보자의 딸은, 정 후보자가 경북대병원 진료처장(부원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2016년 12월에 ‘2017년 경북대 의과대 학사 편입 전형’에 합격했다. 당시 경쟁률은 10.24대 1(모집 33명, 지원 338)이었다.

뒤이어 그가 병원장이 된 2017년 8월, 아들은, ‘2018년 경북대 의과대 학사 편입 전형’에서 지역 고등학교 출신자를 배려한 ‘특별 전형’으로 편입하였다. 당시 경쟁률은 5.76 대 1(모집 17명, 지원 98명)이었다. 참고로 해당 전형은 정 후보자의 아들이 입학할 때 처음 생겼다. 또한 김원이 의원실이 확인한 결과 정 후보자의 딸의 경우 서울대학교 이공 계열, 아들은 경북대 이공계열을 졸업한 뒤 편입했다.

경북대는 의학전문대학원을 폐지하고 의과대학으로 전환하면서 2017~202년까지 4년 동안 한시적 편입을 시행했고 매년 33명씩 총 132명을 선발했다. 편입자격으로는 학사학위 취득자로 토플(iBT) 79점 이상이거나 텝스 656점 이상의 영어 성적과 일정 수준의 학점이 요구되었다. 1단계 서류 전형 200점으로 정량 평가 중심이지만, 최종 합격자를 선발하는 2단계는 면접고사 100점, 구술 평가 200점으로 심사위원의 판단이 중요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에 대해 정 후보자 측은 자녀들이 적법한 절차에 따라 ‘경북대학교 의과대학’에 편입한 것이라고 말했지만 민주당에서는 지명 철회하라고 요구하기도 하였다. 경북대 측은 이에 대해 내부 논의중이라는 말만 전할 뿐이었다. 이처럼 아직까지 진위여부가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정 후보자와 자녀들의 입시 특혜 의혹에 대해서는 한동안 갑론을박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위와 같은 논란에 관하여, 조국 딸 조민씨에 대한 입시 비리 의혹이 터진지 얼마 안되어, 윤석열 당선인의 대통령 당선 전 인수위에서 장관 후보자에 대한 제대로 된 인사 검증을 하지 않았는지에 대한 비판도 흘러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조만간 있을 장관 청문회에서 정 후보자에 대한 민주당의 날쌘 공격이 예상된다.

김동주 기자

김동주 기자
김동주 기자
밝은 미소로 세상을 더 밝게, 당신의 이야기에 경청하겠습니다.
-advertisement-

댓글을 남겨 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spot_img

많이 본 뉴스

-advertisement-

인기 기사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