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1월 30일 (수요일)
뉴스사회이태원 압사 사고, 154명 사망·149명 부상, 이태원 일대 특별재난구역 선포

이태원 압사 사고, 154명 사망·149명 부상, 이태원 일대 특별재난구역 선포

[수완뉴스=김동주 기자] 29일 밤, 서울 이태원동에서 대규모 심정지 환자가 발생하였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3년만에 야외 노마스크로 핼로윈 행사에 많은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압사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30일 오늘, 서울시 집계에 따르면 151명사망하였으며 103명부상을 당해 현재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31일, 현재 154명 사망 및 149명이 부상 당한 것으로 업데이트되었다.

29일 밤, 서울 이태원동에서 발생한 대규모 압사 사고에 출동한 경찰들이 쓰러진 시민들에게 CPR(심장 압박)을 시도하고 있다.(사진=SNS 캡쳐)
30일 낮, 대규모 압사 사고가 발생한 이태원동 사고 현장 (사진=SNS 캡쳐)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대규모 담화에서 국가 애도 기간을 설정하고 이번 압사 사고 희생자와 그들 유가족께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며 담담한 입장을 밝혔다.

오세훈 시장은, 스페인 출장에서 긴급히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하였으며, 서울시는 빠르게 긴급 재난 대책 본부를 통해 사고 수습에 나섰다. 아울러 이태원 지역을 특별 재난 지역으로 선포하였다.

이번 핼로윈 이벤트에 참가하기 위해 한국에 입국한 중국인 3명도 이번 사고에 희생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에 주한 중국 대사관은 홈페이지를 통해 사망한 중국인들을 살펴봐 줄 것을 요청하였다.

30일 8시 40분 기준 서울시 다산 콜센터와 한남동 주민센터를 통해 355건의 실종 신고가 접수되었으며 서울시 관계자는 지금도 계속 유가족의 실종 신고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김동주 기자

이 기사의 저작권은 수완뉴스에게 있습니다. 원칙적으로 기사도 저작권법에 따라 보호를 받을 수 있는 저작물입니다. 위 기사는 본 홈페이지에서만 배포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의 서면 허락 없이 타 사이트에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하는 경우 저작권법 위반 행위가 될 수 있습니다.

김동주 기자
김동주 기자
밝은 미소로 세상을 더 밝게, 당신의 이야기에 경청하겠습니다.
-advertisement-
spot_img

많이 본 뉴스

인기 기사

-advertisement-

최신 기사

  • 사설칼럼
  • 웹툰/만평
  • 국회·정당
  • 청와대
  • 총리실
  • 외교/통일
  • 국방
  • 경제정책
  • 산업
  • 금융/증권
  • 고용/노동
  • 부동산
  • 과학
  • 법원/검찰
  • 교육
  • 국제
  • 사건사고
  • 대중문화
  • 전통문화
  • 영화
  • 역사
  • 피플
  • 청소년
  • 청년
  • 연예
  • 스포츠
  •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