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C
Seoul
2023년 2월 8일 (수요일)
문화대중문화·영화예술을 넘어 인생을 논하다, 연극 '레드' 프레스콜 현장 공개

예술을 넘어 인생을 논하다, 연극 ‘레드’ 프레스콜 현장 공개

△ 연극 레드 프레스콜 공연 시연 사진 (사진=육주현 기자)
△ 연극 레드 프레스콜 공연 시연 사진 (사진=장혜원 객원기자)

[수완뉴스=육주현 기자] 서초구에 위치한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연극 <레드>의 프레스콜이 오늘 진행되었다.

연극 <레드>는 추상표현주의 시대를 대표하는 화가 ‘마크 로스코(Mark Rothko)’와 가상 인물인 조수 ‘켄(Ken)’의 대화로 구성된 2인극으로 씨그램 빌딩 벽화에 얽힌 마크 로스코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연극이다. 마크 로스코와 켄은 미술을 화두로 치열한 논쟁을 펼치지만, 그 이면에서 이야기하는 것은 오래된 것이 새로운 것에 정복당하며, 끊임없이 순환을 이어가는 삶이다. 각각 구세대와 신세대를 대변하는 마크 로스코와 켄은 세대 간의 갈등과 이해, 화합의 과정을 관객들에게 보여준다.

이 작품이 궁극적으로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은 아버지와 아들, 이전 세대와 앞으로 올 세대의 충돌이다. 피카소의 ‘입체파’를 몰아낸 마크 로스코의 ‘추상표현주의’가 앤디 워홀의 ‘팝아트’에 의해 위기를 맞는 것처럼 말이다. 도도한 자의식에 사로잡혀 누구도 넘을 수 없는 완벽한 성을 쌓고 새로운 흐름을 거부하는 마크 로스코와 그의 편협하고 닫힌 사상을 당돌하게 지목하며 변화를 종용하는 켄. 무대 위 두 사람은 움직이고 소통하고 서로 작용하게 하면서 전쟁과도 같은 치열한 논쟁을 펼치며 공생한다.

△ 연극 레드 프레스콜 사진 (사진=육주현 기자)

이 날 프레스콜에는 ‘마크 로스코’ 역할에 배우 유동근, 정보석. ‘켄’ 역할에 배우 강승호, 연준석이 장면 시연을 했다. 

공연은 23년 2월 19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육주현 기자
장혜원 객원기자

육주현 기자
육주현 기자
문화예술계 현장 소식들을 발빠르게 알리고자 합니다.

댓글을 남겨 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

-advertisement-
spot_img

많이 본 뉴스

-advertisement-

인기 기사

최신 기사

이 기사는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하여 일정 수수료를 배분받을 수 있습니다. 이에 수완뉴스는 그 수익금을 가지고 사이트 운영비에 충당하고 있습니다.
(원하지 않으시면 뒤로가기를 눌러 주십시오.)
당사는 당사와 당사의 파트너가 수집하는 데이터와 그러한 데이터의 사용법을 투명하게 관리하고자 귀하의 개인 데이터를 통제하는 데 있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정보가 필요하시면 당사의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확인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