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소재 여인숙서 새벽 화재, 경찰측 ‘사망자들 달방 노인 추정’

[수완뉴스=전주] 19일 새벽 4시, 전주 완산구 소재의 한 여인숙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화재로 투숙객 3명이 사망했다.

불은 전체 건물 76㎡를 모두 태운 뒤 2시간 만에 진화됐다. 경찰 측은 사망자들이 “폐지를 주우며 근근히 생활하던 ‘달방(한달치 숙박비를 끊고)’ 생활하는 노인들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건물은 1972년도에 지어진 오래된 건물로, 화재중 건물의 일부가 무너진 상태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진술 등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news@su-w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