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 역사의 산실, 정동서 한달간 축제 릴레이 예정

[수완뉴스=서울] 근대 역사의 산실이라고 할 수 있는 정동에서 10월 한 달 간 다양한 축제 프로그램을 공공, 민간 차원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11~13일에는 대한제국 모티브 팝업카페 <가배정동>이 하이라이트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깊어가는 가을, 한국의 중심지 서울 ‘정동’에서 10월 한 달 간 역사와 문화, 그리고 다양한 볼거리 넘치는 축제의 향연이 펼쳐진다.

서울시는 대한제국 선포일(1897.10.12.)을 기념해 10월 한 달을 축제 기간으로 정하고, 역사·문화를 비롯해 정동의 가을 정취를 즐기는 「시월정동(10월은 정동의 달)」 행사를 진행한다.

지난해에 이어 2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과거에서 현재를 잇는 근대정신의 발현지이자 깊어가는 가을에 걷기 좋은 공간으로서의 정동의 가치를 살리기 위해 ‘시간을 넘다, 시월을 걷다’란 슬로건으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정동 역사재생활성화사업」의 일환으로 정동이 품은 대한제국의 역사성과 장소성을 회복하고 명소화하는 등 지역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특히, 11일(금)~13일(일), 3일간 정동공원에서는 시월정동 기간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팝업카페 ‘가배정동’이 지난해에 이어 다시금 문을 연다.

정동의 야경 속에서 대한제국 황실을 재현한 포토존과 고종황제가 즐겼다는 가배(커피의 옛 이름)를 즐길 수 있는 이색 공간인 ‘가배정동’은 시민들을 근대 역사의 한 페이지로 안내한다.

가배정동이 열리는 첫 날, 야외 특별무대에서는 구세군악대의 브라스밴드 연주를 시작으로 카더가든, 스윗소로우의 전 멤버인 성진환, 어쿠스틱 콜라보 멤버 출신의 안다은이 속한 디에이드, 담소네 공방 등의 뮤지션이 가을밤과 어울리는 낭만적인 공연을 선사하는 ‘<시월정동의 밤>콘서트’가 열린다.

가배정동 이튿날인 12일(토)에는 야외 특설무대에서 지역협의체가 참여한 다채로운 행사가 운영된다. 순화동천은 ‘함석헌을 읽는다’라는 주제로 가을 낭독회를 진행한다. 경향신문은 걸그룹 헤이걸스와 가비NJ, 신현희 밴드, 육중완 밴드와 함께 옛 정동의 모던가요를 현대가요로 리메이크 한 ‘2019 정동연가’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 밖에도 정동제일교회는 ‘오르간 한국을 입다’란 주제로 오르간, 가야금, 생황 등을 사용한 멋진 하모니를 선사한다.

행사 마지막 날인 13(일)에는 전문 바리스타들의 커피 교실인 ‘가배클래스’를 운영하는 등 시민들과 소통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꾸려나갈 계획이다.

<가배정동>이 열리는 3일 간 진행되는 <포토앨범투어>도 행사의 묘미 중 하나다. 덕수궁, 세실극장, 서울시립미술관, 고종의 길 등 정동의 주요 스팟을 돌며 카드를 모아 오면 선착순으로 오얏꽃 디자인으로 특별 제작된 에코백 등 기념품과 함께, 커피‧와플 교환권 등 경품을 받을 수 있다.

포토앨범 투어에 참여하는 시민들에게는 정동극장에서 진행하는 ‘궁 : 장녹수전’, ‘오시에오시게’ 등의 공연을 비롯해 경향아트힐 썬앤문에서 진행되는 국악쇼 썬앤문(SUN&MOON) 공연의 입장권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전문 해설사의 역사 이야기와 함께 도보로 답사하며 정동의 역사와 문화를 새롭게 알아보는 <정동역사해설투어>도 12일(토)‧13일(일) 양일 간 진행된다. 투어는 1일 2회씩 운영되며 온라인 사전신청을 통해 선착순으로 회당 30명씩 참가할 수 있다.(*홈페이지 오픈 예정)

코스는 총 7개 스팟(고종의길→중명전→정동극장→이화박물관→정동제일교회→배재학당역사박물관→서울시립미술관)으로 이어질 예정이며, 총 소요시간은 약 1시간 30분이다.

이와 함께 10월 한달간 정동 일대에서는 사회적경제마켓, 콘서트, 환구대제 재현 등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 덕수궁페어샵(10.3.~.4, 10.17.~18., 10.31.~11.1.) :
서울시의 대표적인 사회적경제장터인 덕수궁페어샵이 10월 3일부터 4일, 10월 17일부터 18일, 10월 31일부터 11월 1일까지 총 3회에 걸쳐 열릴 예정이다. 덕수궁페어샵은 협동조합, 여성창업가들이 제작한 다양한 물품을 구매할 수 있으며, 풍요로운 문화공연과 체험 프로그램도 열릴 예정이다.

환구대제 재현(10.12.) 행사도 열린다. 서울시(문화본부)와 전주이씨대동종약원 주최로 환구단에서 ‘환구대제’를 재현하고 어가행렬을 진행한다. 환구대제는 왕이 하늘을 받드는 둥근 제단인 ‘환구단’에서 하늘을 다스리는 신인 황천상제, 해‧달‧북두칠성‧별자리 28수‧천둥‧바람‧구름‧오행 등 16신위에 제를 올리는 의식을 말한다.

서울시 역사문화재과 주최로 정동의 수려한 가을밤의 정취를 흠뻑 느낄 수 있는 ‘정동야행’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며, 자세한 사항은 정동야행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올해 행사는 정동 일대 주민, 학교, 기업, 종교 단체 등 20여개 지역 주체들이 참여하는 ‘정동 역사재생 지역협의체’와 함께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구세군의 선교와 교육의 상징인 구세군중앙회관의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을 축하하는 기념식이 열리며, 미술전시회 등이 함께 개최된다.

‘이화박물관’에서는 ‘정동에서 만나는 애국지사 김란사’ (10.10,(목), ~ 13(일)) 라는 주제로 나흘간 무드 등 만들기 행사를 운영한다.

‘순화동천’은 10.8(화), 22(화), 26(토)에 뮤지엄콘서트와 드로잉 수업 등 책을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대한성공회’는 10.2.~30. 매주 수요일 낮 12:20.「성공회 정오음악회」를 개최하고 오르간, 피아노, 더블베이스 독주 등 멋진 연주회를 선사한다.

‘배제학당역사박물관’은 10.5~26. 매주 토요일 명사 초청 ‘토요 인문학 산책「정동 깊이 보기」’를 진행하고, 10.12(토), 19(토), 박물관 야외 공간을 활용한 영화상영회를 개최한다.

경향신문 주최로 개최되는 제21회 정동문화축제(10.17.~19.)는 덕수궁 돌담길부터 경향신문사에 이르는 정동길 전역에서 펼쳐진다. 콘서트, 아트마켓 등이 다양하게 열린다.

서울시는 앞으로도 정동 일대 기업, 학교, 주민, 종교단체 등 다양한 공공‧민간 주체와 협력해 정동의 대표적인 지역축제들을 집중적으로 개최해 10월을 ‘정동의 달’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정동은 우리나라의 근대사와 미술, 공연 등 문화는 물론 역사를 이야기할 때 빠질 수 없는 공간인 만큼, ‘시월정동’에서 진행되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시민들에게 정동의 가치와 역사를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협의체와의 협력을 꾸준히 강화하고 정동 지역만의 다양한 콘텐츠를 생산함으로써 ‘시월정동’이 시민들을 위한 대표 지역 축제로서 자리잡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ews@su-w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