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려 : 미천왕, 드라마 같은 삶

제 15 대 미천왕

이름은 을불, 서천왕의 손자로 태어나 귀하게 살다가 아버지가 역모의 누명을 쓰고 숙청되는 바람에,
한 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져 밑바닥 인생을 전전하게 되었다.
백부의 칼날을 피해 신분을 숨기고 머슴으로 살았는데, 여름에는 주인놈이 개구리 소리가 시끄러워 잠을 못 잔다고 지랄을 하여, 밤마다 연못에 돌을 던져야 했고,
고된 생활을 견디지 못하고 1년 만에 뛰쳐나와 소금 장수가 되었지만 이 또한 만만치는 않아서,
못된 할망구가 신발 도둑으로 모는 바람에 현행 절도범으로 곤장 맞고 소금을 몰수당하는 수난을 겪기도 했다고 한다.
그러나 사람의 팔자는 알 수가 없어서, 안습의 세월을 보내던 을불은
봉상왕의 폭정에 열받은 국상 창조리가 쿠데타를 일으키는 바람에 느닷없이 왕이 되었다.
개구리 쫒게 하던 주인놈하고, 저 괘씸한 할망구는 어떻게 되었을까?
어떨결에 왕이 된 을불은 초년고생이 약이 되었는지는 모르겠으나,
선왕과는 차원이 다른 정복군주가 되어, 이래저래 부담이 컷을 창조리를 흐뭇하게 하였다.

300년, 즉위한 후, 중국 군현 세력과 치열하게 대립하였는데,
302년, 현도군을 공격하여 적 8천여 명을 사로잡았고,
311년, 서안평 점령하여 낙랑군 및 대방군의 보급로를 끊었다.
이에 낙랑의 군벌 장통은 견디지 못하고 요동으로 퇴각하였으며, 
313년, 낙랑 마침내 고구려의 영토가 되었다.
이듬해에는 대방군마저 병합 하여 한반도에서 중국 군현 세력을 완전히 축출 하는 개가를 이루었고.
317년에는 다시 현도성을 공격하여 박살내었다 .

한반도에서 중국의 군현 세력을 모두 지운 후엔 요동으로 눈을 돌렸는데,
선비족의 일파인 모용부가 요서 지방으로 세력을 확대하자, 위협을 느낀 서진의 평주 자사 최비는 고구려에 요동의 분할 점령을 제의하였다.
중국놈들의 전형적인 이이제이 전술이기는 했으나, 손해 날 일 또한 아니었으므로
318년, 선비족의 우문부, 단부 등과 연합하여 모용부를 공격하였고 수도인 극성까지 포위하였다.
그러나 미천왕 못지 않게 영민한 군주였던 모용외는 교란작전을 펼쳐 연합군을 와해시켜 버렸고,
고구려군은 소득없이 철수하고 말았다.
작전에 완전히 실패한 최비는 처자식까지 내팽개치고 319년, 고구려로 도망쳤으며,
하성을 지키던 여노가 모용부의 공격에 포로로 잡히기도 하였다.
이후에도 서로 치고 받으며 공방전을 이어갔으나 더 이상의 성과는 없었다.
330년, 후조의 석륵에게 사신을 보내 모용부를 견제하였다.
331년에 서거하였으며 미천의 들에 장사 지냈다 .
30년 5개월의 재위였다.

전연의 시조뻘이 되는 모용외는 우람한 체구의 미남이었다는데, 미천왕과 유사한 초년고생을 겪었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용맹하면서도 식견 또한 뛰어나 모용부를 급속히 성장시켰고,
서진이 망하면서 발생한 유민들과 인재들을 적극적으로 수용하여 국가의 틀을 잡았다.
팽창 초기에 부여를 침략하여 일시적으로 멸망시키기도 하였다.

기록은 없으나, 반정 공신이자 귀족세력의 두목격인 창조리가 내정을 총괄하였을 것인데,
외정의 좌충우돌도 내부의 지원이 있어야 가능한 것이므로,
창조리의 정치가 나쁘지 않았고, 왕과 호흡도 잘 맞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하겠다.
따라서 미천왕은 소시적에 고생은 하였으나, 옥좌와 훌륭한 재상을 함께 얻은 행운의 임금이기도 하였다.
318년의 요동 분할 작전이 성공하였더라면, 요동을 차지하고 세력을 키워 고구려의 전성기를 앞당길 수도 있었을 것이나, 모용외라는 호적수를 만나 성사되지 못한 것이 아쉬울 따름이다.

명군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