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C
Seoul
월요일, 2월 24, 2020
No menu items!
Home 오피니언 역사 백제 : 30대 무왕, 또 한 번의 부흥

백제 : 30대 무왕, 또 한 번의 부흥

30 대 무왕

서동설화의 남자 주인공으로 진평왕의 셋째 딸 선화를 꼬셔냈다고 알려져있으나,
당시 신라와 백제의 관계로 보아 택도 없는 이야기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진평왕은 셋째 딸이 없었다.

무왕은 출신 성분이 불확실 한데,
법왕의 아들이라는 설, 위덕왕의 아들이라는 설, 그것도 아닌 지방 귀족의 아들이라는 설,
금강의 과부가 왕과 통정하여 낳은 사생아라는 설 등등, 무지 많다.
아무튼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어린 시절을 보낸 듯한데,
누구의 자식이 되었든, 42년간 즉위하며 선대의 혼란을 수습하고 나라를 안정시켰으며,
국력을 회복시켜 백제의 국제적 위상을 드높였다.
관륵을 일본에 파견하여 천문, 지리, 역법 등에 대한 서적과 불교를 전달하였고,
수, 당과 관계를 강화하여 고구려에 대한 공격을 청하였다.
사비 왕궁을 수리하였고, 궁남지를 만들었으며, 미륵사를 건설하였다.

증강된 군사력을 바탕으로 신라와 자주 충돌하였고,
관산성 싸움 이후 계속된 패전의 사슬을 끊고 승리함으로써, 
쇠락해가던 백제에 안정감, 자신감을 되찾아 주었으며,
가야 멸망 이후 처음으로 낙동강까지 진출하여 신라를 군사적으로 압박하였다.

재위 후반기에 익산 지역을 중시하여 천도할 계획을 세웠으며,
왕궁인 평성을 축조하고 제석사를 창건하기도 했으나, 천도를 하지는 못하였다.
재위 말기에 사치스러운 연회와 토목공사의 빈번한 시행으로 국력을 낭비했다고 비판을 많이 받으나,
귀족들에게 왕실의 재력과 능력을 보여주어 왕권을 강화하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

백제왕들 중 드물게, 나름 만족스러운 인생을 살다 간 명군이었다.

- Advertisement -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저작권자 (c)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순 기자
김경순 기자 입니다.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