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도 수완뉴스 청소년기자단 모집 (~6/30)

Home뉴스문화부천 CGV에서 감독과 관객과의 대화

부천 CGV에서 <공포영화> 감독과 관객과의 대화

[수완뉴스=부천] 임주영 기자, 지난 14일 오후 부천 CGV에서 공포영화의 GV(관객과의 대화)가 열렸다.

장훈위 (張訓瑋) 감독은 “부천영화제에 와서 관람해주셔서 굉장히 감사하고 한국에서 개봉할 기회가 된다면 꼭 다시 찾아보셨으면 좋겠고, 이 영화가 어떻게 행보가 되는지 지켜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관객에게 소감을 발표했다. (사진=임주영)

– “단편소설을 영화화했다고 하셨는데어떤 계기로 소설을 영화로 만들게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제가 사실 소설을 읽은 시간이 새벽 1~2시였던거 같아요그래서 굉장히 소름이 돋았는데소설에 사용한 언어자체가 굉장히 무섭고 섬뜩했기 때문도 있고이 소설의 한 장면한 장면을 읽을때보다 그 장면을 제가 어떻게 영화화해야 될지 그 비주얼이 매우 선명하게 떠올랐습니다그래서 시계에 한 손을 불로 지진다던지아니면 아침 조회시간에 운다던지 하는 모든 장면들이 제 머리중에 떠올라서 내가 이걸 써야하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사실 단편소설을 한 10년동안 많은 사람들이 영화화하고싶어했고, 2명정도의 감독이 8년동안 시도를 했고,저는 2년에 결쳐 이 영화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 “100년전까지는과거에는 학생들이 자살을 하지않았는 것 같아요요즘 현대에 와서 몇명씩 학생들이 자살을 하던지아니면 예전에도 자살을 하려는 학생들이 있었는데요즘 아아들이 나약해져서 그런지아니면 강박함에서 하나둘씩 죽은 건지 궁금합니다.”

굉장히 흥미로운 질문 감사하고제가 어떻게 말할지 고민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소설 작가도 저와 비슷한 또래의 작가인데아마도 저희는 자라날 때 비슷한 문제를 겪지않았나‘ 싶습니다모두다 1등하고싶고조금은 부모님의 기대에 맞추어 살아야되고학교 생활동 열심히해야되고그렇게 크게 대두되었던 문제는 아닙니다그래서 어떻게 보면 저는 그냥 이 문제를 그대로 자살하지 말아라라고 경고를 하려는 의도도 있는데

제 생각은 일단은 당장 어두운 것가장 약한이면을 보여주면 오히려 관객들이나 사람들은 반대로하려고 하는 성향이 있는것 같습니다그래서 또 어떻데 보면 어둠이라는게 더 밝은색더 따뜻한색이 아닌가 싶은게 사람들이 그것의 반대를 찾게되는 성향이 있기 때문입니다관객들이 봤을 때 굉장히 나쁜 부모구나나는 저렇게 하지 말아야지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 같고주인공들도 마찬가지고,  학원을 가라 하고계속 이 학교를 다니라고 압박을 주는 것은 굉장히 큰 학생들의 심경의 압박이 다가오기 때문에 그럼식으로 하지 말라고 경고를 하고싶었던 것 같습니다.

 

임주영 기자 ([email protected])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후원으로 세상을 더 밝게

위 기자가 멈추지 않고 지속적으로 기사를 쓸 수 있는 환경이 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발로 뛰고 있습니다. 수완뉴스의 아낌 없는 지원의 일환으로, '자발적 구독료 납부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임주영 기자
임주영 기자
임주영 기자입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언제나 당신의 곁에서 청소년, 청년들의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spot_img

많이 본 뉴스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사설칼럼
  • 웹툰/만평
  • 국회·정당
  • 청와대
  • 총리실
  • 외교/통일
  • 국방
  • 경제정책
  • 산업
  • 금융/증권
  • 고용/노동
  • 부동산
  • 과학
  • 법원/검찰
  • 교육
  • 국제
  • 사건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