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 C
Seoul
월요일, 11월 29, 2021
Home오피니언 문학과 다양성

[칼럼] 문학과 다양성

[수완뉴스=임윤아] 숨어있던 다양성을 발견하고, 제 안의 다양성을 키워나갈 수 있는 공간이 생겼다.

어플이 주는 힘은 편의성에 있다. 휴대폰 안에 수천 권의 책이 들어있으니, 언제든지 편한 시간에 마주 앉아 읽고, 추천받을 수 있다. [문학동네 시인선]처럼 계속해서 출간되는 시집 시리즈를 큰 지출과 별다른 노력 없이도 접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러한 어플리케이션은 상당히 매력적이다.

매일 글감을 던져주며, 사용자에게 알맞는 글을 추천해주는 [씀] 창작과 비평에서 주최한 [시요일]작가가 직접 읽어주는 작품들이 잊고 지낸 또 다른 감정선을 선물해준다. 눈으로 읽는 문학이 아닌,귀로 듣는 문학은 한번도 눈에 담아본 적 없는 풍경과도 같다. 생경한 여운을 주며, 독자가 직접 제 감정을 써내려갈 수 있도록 좋은 자극과 영향을 준다.

김영하 작가가 진행하는 [팟캐스트‘김영하의 책 읽는 시간’] 2018년 3월 1일을 마지막으로 업로드가 중단된 [문학동네 채널1 : 문학 이야기] 등 어플을 통해 소설과 친밀해질 수 있는 시간이 다양해졌다. 언제든 문을 열고 들어갈 수 있는 나만의 보금자리가 생긴 셈이다. 문학과 연관된 라디오를 청취함으로서 얻게 되는 변화가 많다. 

최근에 등단제도를 없애고, 시인이 직접 만든 새로운 문학 체제가 생겼다. 투명한 심사와 투고 형식으로만 이루어진 [세상의 모든 시집]은 기성 신인 구별 없이 모두에게 활짝 열려있다. 현재 공개되어 있는 작품이 그리 많지는 않지만, 스타트 라인에 서 있는 세상의 모든 시집은 내 이름으로 만든 진짜 내 시집을 선물해준다. 독자들의 투표와 문단에 활동 중인 시인의 시선과 더불어 나를 증명해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매년 찾아오는 신춘문예와 넘쳐나는 각종 문예지와 계간지, 한동안 붐이 일어난 자비출판의 늪에서 벗어나 진짜배기 시를 직접 내 세상에 그려나갈 수 있는 환경이 갖추어짐으로서, 꺼져가던 시의 세계가 되살아나기를 기대한다.

위처럼 순문학과 간격을 줄일 공간이 우리 주변에 서서히 늘어나는 추세다. 하루의 일부분, 활력으로만 우리의 문학을 만난다면, 그 어떠한 어려움 없이 문학과 더불어 재밌게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앞으로 문학과의 만남은 점차 편리해지고, 잦아진다. 더 다양한 방식의 표현과 접점이 늘어날 것이라 보고 있다. 고전문학은 어렵다, 순문학은 멀리 있다는 편견을 벗어나서 친밀해지는 기회가 쉬워지고 많아질수록, 상업적인 용도로만 소비되는 종이책은 서서히 사라질 것이다.

다양성은 곧 순수성에서 오는 것이다. 순수성을 추구하는 우리의 다양한 의지과 문학에 대한 갈구가 더 나은 문학계를 완성시키며, 더 나은 문화로도 발전해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다. 

글, 임윤아 칼럼리스트 ([email protected])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금 읽는 기사가 좋은 기사라고 생각이 든다면,
아래 소셜링크로 기사를 공유하시거나 수완뉴스후원하실 수도 있습니다.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임윤아 칼럼리스트
임윤아 칼럼리스트입니다.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뉴스레터 구독

뉴스레터 구독

매월 최신기사를 뉴스레터로 받아 보세요. 신규 신청자에게는 한 달간 광고 없는 수완뉴스 ZERO를 제공합니다.

- Advertisment -spot_img
  • 사설칼럼
  • 웹툰/만평
  • 국회·정당
  • 청와대
  • 총리실
  • 외교/통일
  • 국방
  • 경제정책
  • 산업
  • 금융/증권
  • 고용/노동
  • 부동산
  • 과학
  • 법원/검찰
  • 교육
  • 국제
  • 사건사고
  • 대중문화
  • 전통문화
  • 영화
  • 역사
  • 피플
  • 청소년
  • 청년
  • 연예
  • 스포츠
  •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