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C
Seoul
2022년 1월 17일 (월요일)
spot_img
Home오피니언 갈길 잃은 위드코로나, 무엇이 옳은가?

[칼럼] 갈길 잃은 위드코로나, 무엇이 옳은가?

사진=마민서 칼럼니스트

[수완뉴스=마민서 칼럼니스트] 2019년 12월, 중국에서 처음 코로나 바이러스가 발생한 이후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 여러 나라에서는 코로나 확산 방지 정책을 펼치며 자국의 공공 보건 안정을 위해 최선을 기하고 있다. 한국 또한 코로나 확진자 발생 현황 및 병상 가동률에 따라 모임 최대 인원수나 공공시설 이용 시간에 제한을 두며 방역 수칙을 강화하거나 완화하는 정책을 펼쳤다. 하지만 코로나 사태가 예상치 못하게 길어지자, 일각에선 방역 수칙을 이전에 비해 더욱 완화하여 경제와 일상을 회복하여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코로나와 함께 일상을 회복하자는 의미의 위드 코로나(with corona) 정책을 가장 먼저 시행한 국가는 영국이다. 영국은 지난 해 7월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며 위드 코로나 정책을 실시했다. 공연이나 스포츠 관람도 정상적으로 이루어졌으며, 최근에는 백신 접종자에 한해서는 입국 전 코로나 검사를 면제해준다는 새로운 정책도 발표되었다. 영국은 최근 코로나 바이러스 변이종인 오미크론이 확산되고 있지만, 자국의 위드 코로나 정책을 철회할 의사는 없어 보인다.

영국을 시작으로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등 다양한 국가에서 위드 코로나 정책이 시작되자, 우리나라에서도 단계적 일상 회복 방역 정책인 위드 코로나를 시행하였다. 카페나 공연장 같은 다중이용 시설의 시간 및 인원 제한이 완화 되었고, 백신 접종자에게는 인원 제약을 두지 않는 방역패스를 적용하면서 일상 회복 정책을 실시했다. 하지만 위드 코로나 정책을 도입한 후 약 2주 뒤 확진자는 다시 증가하기 시작했다. 지난 해 12월 중순에는 위드 코로나 시행 전에 비해 약 3.8배 더 많은 확진자가 생겨났고, 위중증도 환자 또한 코로나 발생 이후 최다치를 기록했다. 이에 정부는 위드 코로나를 시행한지 두 달을 채 버티지 못하고 위드 코로나를 철회했으며, 이전에 비해 더 강화된 방역 조치를 내세웠다.

정부의 위드 코로나 철회에 대해 일부는 코로나 사태가 정말 안정이 되기 전까지는 확실한 방역 조치를 취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하며 정부 정책에 찬성의 입장을 표했다. 하지만 일부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여러 번 변이를 거치며 위험도가 낮아졌으므로, 경제와 일상 회복을 위해 위드 코로나를 뚝심 있게 밀고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높은 백신 접종률과 먹는 코로나 바이러스 치료제의 개발을 바탕으로 코로나와 함께 살아가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편, 이미 영국에서,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인 오니크론을 사실상 ‘감기’로 취급하며, 위드 코로나 정책을 유지해 나가는 것처럼, 우리나라도 코로나 사태로 인해 입었던 피해를 최소화하고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위드 코로나 정책을 재고해 봐야 하는 시점이라 생각한다. 코로나 사태가 3년 째 지속되는 만큼 새로운 대안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마민서 칼럼니스트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사설칼럼
  • 웹툰/만평
  • 국회·정당
  • 청와대
  • 총리실
  • 외교/통일
  • 국방
  • 경제정책
  • 산업
  • 금융/증권
  • 고용/노동
  • 부동산
  • 과학
  • 법원/검찰
  • 교육
  • 국제
  • 사건사고
  • 대중문화
  • 전통문화
  • 영화
  • 역사
  • 피플
  • 청소년
  • 청년
  • 연예
  • 스포츠
  •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