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도 수완뉴스 청소년기자단 모집 (~5/25)

18.7 C
Seoul
2022년 5월 17일 (화요일)
Home뉴스교육중앙대-두산 유착, 대학비리가 드러나다.

중앙대-두산 유착, 대학비리가 드러나다.

f1af42178c2b313470ebe793b7f50af1_1430626f1af42178c2b313470ebe793b7f50af1_1430627
▲좌, 중앙대학교 우, 두산 (사진출처, 인터넷 사이트 참조)  

(수완뉴스=박재현) 박범훈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이 피의자 신분으로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중앙지검에 수사를 받았다고 복수의 매체에서 전해졌다.

중앙대 총장시절 두산과 유착한 흔적이 발견되었는데, 수사에 깊이를 더할수록 중앙대 법인을 소유한 두산그룹과 박 전수석 사이의 유착이 선명해지고 있다. 자신의 모교이기도 한 중앙대 총장 재직 시절에는 거액의 학교발전기금을 빼돌리고, 청와대로 자리를 옮긴 후로는 중앙대에게 특혜을 줌으로, 교육과학기술부에 압력을 가하기도 했다.

 3일 검찰이 밝힌 박 전수석에게 적용된 혐의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사립학교법 위반 배임·횡령 등으로 박 전수석이 청와대 수석 퇴직 전 후 두산그룹을 통해 가족이 누린 이권도 짙다고 보고 조사 결과를 따라 뇌물 혐의 적용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검찰의 수사에 중앙대 관계자는 “우리은행에서 받은 기부금은 대학 홈페이지에 모두 공개돼 있다”면서도 “학교가 공식입장을 낼 상황이 아니다. 검찰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이와같은 중앙대-두산의 유착에 대해 “사람이 미래다라는 두산맞냐”, “중앙대 실망했다.”, “옛날 사고방식이 문제다.” 등 중앙대와 두산에 대한 실망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수완뉴스 종합보도팀 인턴기자 박재현([email protected])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후원으로 세상을 더 밝게

위 기자가 멈추지 않고 지속적으로 기사를 쓸 수 있는 환경이 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발로 뛰고 있습니다. 수완뉴스의 아낌 없는 지원의 일환으로, '자발적 구독료 납부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편집팀
편집팀
수완뉴스 편집부 공식 계정입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언제나 당신의 곁에서 청소년, 청년들의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spot_img

많이 본 뉴스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사설칼럼
  • 웹툰/만평
  • 국회·정당
  • 청와대
  • 총리실
  • 외교/통일
  • 국방
  • 경제정책
  • 산업
  • 금융/증권
  • 고용/노동
  • 부동산
  • 과학
  • 법원/검찰
  • 교육
  • 국제
  • 사건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