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2 C
Seoul
월요일, 9월 20, 2021
spot_img
Home뉴스사회경찰, 초등학생에게 음란물을 보여준 혐의로 해고된 학교 강사 수사 착수

경찰, 초등학생에게 음란물을 보여준 혐의로 해고된 학교 강사 수사 착수

[수완뉴스] 초등학교 방과후 학교 강사가 자신이 가르치는 여자 초등학생들에게 음란물을 보여준 혐의로 해당 학교로부터 해고되고,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시교육청과 서울시경찰청은 서울내에 있는 초등학교의 바둑교실에서 강사로 일하던 A씨가 이달 초에 수강생인 2학년 B양에게 자신의 노트북 컴퓨터로 음란사진을 보여주었고, B양은 이 일을 일기장에 쓴 뒤 이 일기장을 본 B양의 부모가 학교에 방과후 학교 강사를 신고하면서 A씨의 범행이 알려지게됐다.

B양 부모의 신고를 받은 학교는 추가 피해 학생을 조사하기 위해 면담과 설문조사를 벌였고, 이 과정에서 방과후 교실에 참여했던 C양 역시 같은 피해를 입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런일 발생하자 학교측에서는 A씨를 해고하고, 고발하는 조치를 취했다.

경찰은 A씨를 성폭력특별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 한뒤 기초조사를 한뒤 A씨에 대한 정식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Advertisement -

지금 읽은 기사가 좋은 기사라면 아래 소셜링크를 클릭해 공유하거나, 
커피 한 잔의 값으로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데스크
수완뉴스 편집부 공식 계정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뉴스레터 구독

뉴스레터 구독

매월 최신기사를 뉴스레터로 받아 보세요. 신규 신청자에게는 15일간 광고 없는 수완뉴스 프리미엄을 제공해 드립니다.

- Advertisment -

Suwannews in Facebook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