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도 수완뉴스 청소년기자단 모집 (~5/25)

26.3 C
Seoul
2022년 5월 17일 (화요일)
Home뉴스교육윤서체 무단사용으로 인한 소송 위기

윤서체 무단사용으로 인한 소송 위기

[수완뉴스] 전국 12000개의 초중고가 ‘윤서체’무단 사용으로 소송 위기에 처했다. 28일 한 언론에서 컴퓨터 글꼴 개발업체인 그룹와이가 서울, 인천 지역 초중고 300여 곳과 전국 12000개 초중고를 대상으로 윤서체 무단 사용 소송에 나설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보도내용에 의하면 그룹와이를 대리하는 법무법인 우산은 지난달 5일 인천지역 90개 초등학교에 “윤서체 유료 글꼴을 무단으로 사용해 저작권법을 위반했다”며 손해배상 내용이 담긴 경고문을 보냈다. 경고문에는 “소송 대신 윤서체 유료 글꼴 383종이 들어있는 프로그램을 1개 학교 당 275만원에 구입하면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내용도 담겨 있다. 이어 그룹와이는 내년에 전국 12000여 초·중·고에 대해서도 저작권법 위반 여부를 확인해 소송에 나설 방침인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그룹와이는 2012년 10월에도 한양대를 비롯해 건국대, 동신대, 전남대 등 윤서체를 불법으로 사용한 혐의를 확인하고 일괄구매협의를 가진 바 있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후원으로 세상을 더 밝게

위 기자가 멈추지 않고 지속적으로 기사를 쓸 수 있는 환경이 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발로 뛰고 있습니다. 수완뉴스의 아낌 없는 지원의 일환으로, '자발적 구독료 납부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편집팀
편집팀
수완뉴스 편집부 공식 계정입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언제나 당신의 곁에서 청소년, 청년들의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spot_img

많이 본 뉴스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사설칼럼
  • 웹툰/만평
  • 국회·정당
  • 청와대
  • 총리실
  • 외교/통일
  • 국방
  • 경제정책
  • 산업
  • 금융/증권
  • 고용/노동
  • 부동산
  • 과학
  • 법원/검찰
  • 교육
  • 국제
  • 사건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