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1 C
Seoul
금요일, 6월 18, 2021
Home정치국회·정당더민주 충북도당 정우택 예비후보에게 뿔났다

더민주 충북도당 정우택 예비후보에게 뿔났다

- Advertisement -
- Advertisement -

[수완뉴스=충북(더불어민주당,새누리당)] 지거팀, 더불어민주당(이하 더민주) 충북도당은 25일 새누리당 정우택 청주상당구 예비후보에게 “청년단체들의 낙천 대상 선정에 대해 응답하라”고 요구했다.

충북도당은 성명서에서 “고려대 총학생회, 민달팽이 유니온, 청년참여연대 등 16개 청년 단체가 참여한 총선 청년네크워크의 공천 부적격자 명단에 정 예비후보가 포함됐다”고 주장했다. 당은 “지난 16일 발표한 1차 명단에 이어 이날 발표된 2차 공천 부적격자 명단에도 정 예비후보의 이름이 들어가 있다”며 “전국 청년단체들이 정 예비후보를 공천 부적격자로 재차 선정하고 낙선운동에 나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그들은 “1차 명단 발표 직후에도 정 예비후보에게 입장 표명을 요구했지만, 정작 당사자가 아닌 새누리당 청주 상당구 당원협의회가 나서서 흠집 내기라는 변명만 했다”며 “정 예비후보는 엉뚱한 사람들을 내세우고 그 뒤에 숨지 말고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거듭 정우택 예비후보에게 분명한 입장을 표명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더민주 공천관리위원회가 시집 강매 논란을 일으킨 노영민 의원을 공천 컷오프 명단에 올린 것을 들어 “새누리당도 ‘갑질’ 국회의원의 공천을 배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우택 예비후보는 ‘중소기업진흥공단 채용 청탁’ 의혹을 받고 있다. 총선청년네트워크 명단에 대해서 지난 22일 새누리당 청주 상당구 당원협의회 청년위원회는 “더불어민주당이 허위사실 유포로 정 의원 흠집 내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네거티브 선거전략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앞선 21일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청년단체들이 정 의원을 낙선운동 대상자에 포함한 것과 관련 성명을 내 “정 의원이 한국 청년들로부터 낙선운동 대상자로 선정된 이유는 ‘채용비리 청년취업 강탈자’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 Advertisement -

지금 읽은 기사가 좋은 기사라면 아래 소셜링크를 클릭해 공유하거나, 
커피 한 잔의 값으로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데스크
수완뉴스 편집부 공식 계정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이메일구독

뉴스레터 구독 신청

수완뉴스의 최신기사를 자신의 이메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Suwannews in Facebook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