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C
Seoul
2022년 1월 17일 (월요일)
spot_img
Home뉴스교육 강원도교육청 특권, 스스로 내려놓지 못한 점 사과드립니다.

[사과문] 강원도교육청 특권, 스스로 내려놓지 못한 점 사과드립니다.

[수완뉴스=강원도교육청]  최근 언론에서는 강릉 주문진 해변에 위치한 강원도교직원수련원의 410호 객실이 도교육감과 부교육감, 교육감 부인을 포함한 자녀와 그의 상사가 객실비를 한 푼도 내지 않고 이용한 정황이 드러난 것으로 밝혀졌었습니다.

이에 강원도교육감인 민병희 교육감 측은 언론의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이겠으며 또 다른 부분에 대해서 특권을 누리고 있지 않은지 돌아보겠다며 사과문을 보도자료를 통해 전하였습니다.

다음은 민 도교육감의 사과문 전문입니다.

사과문

강원도교육감 민병희

강원도교직원수련원 이용과 관련해 특권을 스스로 내려놓지 못한 점 사과드립니다. 아울러, 언론의 지적 겸허히 받아들이며 또 다른 부분에서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게 특권을 누리고 있는 부분이 있는지 세심히 살펴보겠습니다.

이번 기회에 교직원수련원 설립 이후 유지해오던 간부 전용실을 일반교직원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겠습니다.

이번 사안과 관련해 많은 분들께 염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부끄러운 마음으로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글, 수완뉴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팀
수완뉴스 편집부 공식 계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사설칼럼
  • 웹툰/만평
  • 국회·정당
  • 청와대
  • 총리실
  • 외교/통일
  • 국방
  • 경제정책
  • 산업
  • 금융/증권
  • 고용/노동
  • 부동산
  • 과학
  • 법원/검찰
  • 교육
  • 국제
  • 사건사고
  • 대중문화
  • 전통문화
  • 영화
  • 역사
  • 피플
  • 청소년
  • 청년
  • 연예
  • 스포츠
  •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