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7 C
Seoul
목요일, 7월 29, 2021
Home뉴스인신위 자율심의 가입서약사 350개 돌파

인신위 자율심의 가입서약사 350개 돌파

- Advertisement -
- Advertisement -

20136월 자율심의 업무 시작 이후 4년 만에 5배  증가

10개 중 7개 매체가 네이버다음 등 포털사이트에 뉴스 제공

5개 중 2개가 전문지이어 종합지, 경제지, 지역지, 연예스포츠지 순

가입서약사 대부분(93%)이 홈페이지에 청소년보호책임자공개

가입서약사 페이스북 뉴스 총 구독자는 915만여 명

[수완뉴스=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위원회(위원장 방재홍, 이하 인신위)는 자율심의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인터넷신문(이하 가입서약사)이 350개를 돌파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3년 6월 67개 매체 대비 심의 업무를 시작한지 4년 만에 5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 인신위 가입서약사 참여 현황 >

인터넷신문위원회 준수서약사로 가입한 매체 현황표이다. ⓒ 인터넷신문위원회 제공

양대 포털 제휴 여부10개 중 7개가 포털에 뉴스 제공

 

350개 가입서약사 가운데 243개(69%) 매체가 네이버·다음 양대 포털사이트를 통해 뉴스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양대 포털사이트와 제휴를 맺은 전체 인터넷신문(788개) 가운데서도 31%를 차지하는 수치다. 포털 별로는 네이버 제휴 매체 139개, 다음 제휴 매체 233개, 네이버와 다음 모두와 제휴를 맺은 매체 129개였다.

< 인신위 가입서약사 포털 제휴 현황 >

인터넷신문위원회 준수서약사로 가입한 매체의 포털 제휴 현황이다. ⓒ 인터넷신문위원회 제공

가입서약사 취급 분야5개 중 2개가 전문지

 

매체가 주로 다루고 있는 분야를 분석한 결과, 전문지가 147개로 가장 많았고, 이어 종합지(87개), 경제지(48개), 지역지(40개), 연예·스포츠지(28개)가 뒤를 이었다. 전문지가 다루고 있는 주요 분야로는 IT(11개), 의료(10개), 교육(7개), 문화(6개) 등이 있었다. 이외에 귀농, 장애인, 반려동물, 1인 미디어 등 기성 매체에서 주요하게 다루지 못한 분야를 다룬 매체도 있었다.

< 인신위 가입서약사 분야별 현황 >

인터넷신문위원회 준수서약사로 가입한 매체의 분야별 현황이다. ⓒ 인터넷신문위원회 제공

※ 전문지 : IT, 의료, 교육, 문화 順

 

가입서약사 소재지역5개 중 4개가 서울소재

 

매체 소재지역을 분석한 결과, 서울 소재 매체가 284개(81%)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주요 자치구로는 영등포구(52개), 마포구(37개), 서초구(34개), 강남구(32), 종로구(28개) 등이었다. 서울에 이어 경상권(21개), 경기권(20개), 충청권(16개) 등이 뒤를 이었다.

 

< 인신위 가입서약사 소재지역 현황 >

인터넷신문위원회 준수서약사로 가입한 매체의 소재지역 현황이다. ⓒ 인터넷신문위원회 제공

※ 서울 : 영등포구, 마포구, 서초구, 강남구, 종로구 順

 

청소년보호책임자지정 여부가입서약사 93%가 홈페이지에 공개

 

한편 인신위 가입서약사 대부분(327개, 93%)이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 제9조의2(청소년보호책임자의 지정 등)에 따라 ‘청소년보호책임자’를 지정하고,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페이스북을 통해 뉴스를 제공하고 있는 매체는 221개(63%)였으며 이들 페이지의 총 구독자 수는 915만 310명으로 나타났다.

 

인신위 관계자는“올해 안에 가입서약사가 400개 매체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며 “높아진 관심에 비례해 자율심의 업무의 질적 향상과 교육,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끝.

 

 – 수완뉴스도 2017년 7월자로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자율심의 준수서약사로 가입한 인터넷 매체 언론 입니다. 

- Advertisement -

지금 읽은 기사가 좋은 기사라면 아래 소셜링크를 클릭해 공유하거나, 
커피 한 잔의 값으로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데스크
수완뉴스 편집부 공식 계정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이메일구독

뉴스레터 구독 신청

수완뉴스의 최신기사를 자신의 이메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Suwannews in Facebook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