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1월 30일 (수요일)
뉴스교육교육부, 학생부종합전형 공정성 시비 줄이겠다...대책 발표 "몰아주기 논란" 교내 경시대회 등 수상...

교육부, 학생부종합전형 공정성 시비 줄이겠다…대책 발표 “몰아주기 논란” 교내 경시대회 등 수상 학생부 기록 못한다

[수완뉴스=교육부] 김동주 기자,  부모의 재력이나 지원 정도에 따라, 학생들의 소위 ‘스펙’이 달라지는 학생부종합전형을 둘러싼 공정상 시비와 폐단을 줄이는 방안을 교육부가 내놓았다.  

교육부의 개선안은 ‘특정 학생 몰아주기’ 논란이 일었던 교내 경시대회 등 수상경력 영역은 아예 없애고, 학적사항은 인적사항과 통합되고 진로희망사항은 창의적 체험활동 내 진로활동으로 대체하게 된다.

또한, 소논문(R&E)과 자율동아리는 더이상 학생부에 기재하지 않도록 했다. 특히, 자율동아리는 부모가 입시학원 컨설팅을 받는 경우가 많아, 일명 ‘엄마 동아리’라는 비판을 받기도 하였다.  그리고 교육부는 창제활동에서, 학교 밖 청소년단체활동이나 ‘교과학습 발달상황’의 ‘방과후학교 활동’내역을 기재하지 않는 방안도 적극 검토중이라고 한다. ‘자격증 및 인증 취득사항’은 계속 기재하되 대학 입시 전형자료로 활동할지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한다.

 

김동주 기자 ([email protected])

이 기사의 저작권은 수완뉴스에게 있습니다. 원칙적으로 기사도 저작권법에 따라 보호를 받을 수 있는 저작물입니다. 위 기사는 본 홈페이지에서만 배포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의 서면 허락 없이 타 사이트에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하는 경우 저작권법 위반 행위가 될 수 있습니다.

김동주 기자
김동주 기자
밝은 미소로 세상을 더 밝게, 당신의 이야기에 경청하겠습니다.
-advertisement-
spot_img

많이 본 뉴스

인기 기사

-advertisement-

최신 기사

  • 사설칼럼
  • 웹툰/만평
  • 국회·정당
  • 청와대
  • 총리실
  • 외교/통일
  • 국방
  • 경제정책
  • 산업
  • 금융/증권
  • 고용/노동
  • 부동산
  • 과학
  • 법원/검찰
  • 교육
  • 국제
  • 사건사고
  • 대중문화
  • 전통문화
  • 영화
  • 역사
  • 피플
  • 청소년
  • 청년
  • 연예
  • 스포츠
  •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