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1월 30일 (수요일)
뉴스교육교육공무직 파업에 도교육청 대책수립

교육공무직 파업에 도교육청 대책수립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7월 3일~5일 총파업 선포

[수완뉴스=교육] 강원도교육청(교육감 민병희)은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에서 전국적으로 2019년 총파업투쟁을 선포한 가운데, 도내 교육공무직 노동자들이 오는 7월 3일부터 5일까지 파업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2019년 임금교섭 요구사항 관철을 위한 이번 총파업은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에서 쟁의행위찬반 투표결과 찬성률 88.2%로 파업권을 확보하였으며,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강원지부 및 전국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강원지부 소속 조합원이 참가할 예정이다.

주요 핵심 요구안은 학교비정규직 정규직화 및 공정임금제 실시로 △전직종 기본급 인상 △정규직대비 근속급 차별해소(근속수당 인상, 근속수당가산금 신설) △복리후생적 처우 차별해소 △직종별 처우개선과 전 직종 각종 수당 및 기본급 인상 동일적용 등이다.

특히, 교육공무직의 상당수가 학교에 근무하고 있어 학교급식 및 학사 운영에 일부 변경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도시락 지참 또는 수업단축 △급식대용품 구입 △교직원 대체업무 투입 등 기관(학교)사정에 따른 탄력적 대응을 안내했다.

또한, 이번 교육공무직의 파업은 정당한 쟁의행위이므로 각급 기관(학교)에서 부당노동행위를 하지 않도록 사례를 안내하였다.

도교육청 심동자 조직운영과장은 “총파업에 대비하여 각급 기관(학교)에 파업 대응방안 수립 및 파업 관련 업무처리 요령을 시행하여 학교현장의 혼란과 피해를 최소화할 것을 당부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이 기사의 저작권은 수완뉴스에게 있습니다. 원칙적으로 기사도 저작권법에 따라 보호를 받을 수 있는 저작물입니다. 위 기사는 본 홈페이지에서만 배포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의 서면 허락 없이 타 사이트에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하는 경우 저작권법 위반 행위가 될 수 있습니다.

편집국
편집국
수완뉴스 편집부 공식 계정입니다.
-advertisement-
spot_img

많이 본 뉴스

인기 기사

-advertisement-

최신 기사

  • 사설칼럼
  • 웹툰/만평
  • 국회·정당
  • 청와대
  • 총리실
  • 외교/통일
  • 국방
  • 경제정책
  • 산업
  • 금융/증권
  • 고용/노동
  • 부동산
  • 과학
  • 법원/검찰
  • 교육
  • 국제
  • 사건사고
  • 대중문화
  • 전통문화
  • 영화
  • 역사
  • 피플
  • 청소년
  • 청년
  • 연예
  • 스포츠
  •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