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7 C
Seoul
2020년 9월 19일 (토요일)
Home 지역 강원지역 평창군 발왕산 정상에 ‘평창 평화봉’ 지명제정, 국가지명위원회 최종 확정

평창군 발왕산 정상에 ‘평창 평화봉’ 지명제정, 국가지명위원회 최종 확정

[수완뉴스=평창] 16일, 평창군 대관령면 수하리 산1번지 발왕산 정상 산 보우리의 이름이 ‘평창 평화봉’으로 정해졌다. 그동안 발왕산 정상 산 보우리는 무명으로 존재하고 있었지만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기념하고, 강원도민과 평창군민의 염원으로 자긍심이 고취되었다.

평창군은 2019년 2월부터 평창 평화봉 지명 제정을 위해서 문헌 및 자료수집을 완료하고 지명사용을 위한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4월에는 주민의견을 수렴한 결과 78%이상이 대부분 긍정적인 의견이었다. 5월 14일 평창군 지명위원회에서 의결되고 7월 29일 강원도 지명위원회 의결 후 10월 16일 국가지명위원회에서 최종 의결됨에 따라 국토지리정보원 고시 제2019-4044호로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수하리 산1번지 봉우리에 ‘평창 평화봉’지명을 결정 고시하였다.

인위적 작명이라는 문제 제기가 있었지만, 국가지명위원회에서는 동의 17명, 부동의 7명으로 최종 가반수 이상으로 가결되었으며 이는 평화라는 것이 2018평창 올림픽의 불굴의 정신과 지구촌의 평화를 구현하고 평화로운 삶의 공동체로 만드는 것이 곧 올림픽정신을 비롯하여 최종적으로 발왕산 정상에 그 뜻을 남기고 싶은 강원도민과 평창군민의 바램을 위원회에서 반영하여 최종 결정된 것이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발왕산이 2018평창 동계 올림픽의 장소적인 상징성도 있지만, 평창은 이미 그 이름 속에 평화라는 뜻이 내재되어 있다. 평창(平昌)이라는 지명을 그대로 풀이하자면 평화와 번영이다. 평평하다 평화롭다는 의미의 평(平)과,창성하다 흥성하다는 뜻의 창(昌)이라는 글자의 조합이다. 평화와 번영을 의미하는 평창에서, 발왕산 정상에 ‘평창 평화봉’은 발왕산을 찾는 평창과 강원도를 방문하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평창과 평화, 동계 올림픽을 기억하는 ‘평화도시 평창’의 유산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으로 평창군에서는 평창 평화봉 지명 제정을 선포하고 기념하기 위해서 2019. 12월경 ‘평창 평화봉’ 선포식 및 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며, 이는 평창 평화봉의 지명된 유래와 그 뜻을 기념하는 행사로서 세계에서 최초로 평화를 상징하는 산봉우리에 지명을 제정함으로서 평창 평화봉을 중심으로 평화의 발원지로서 세계적 랜드마크가 되었다.

김동주 기자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완뉴스는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수익의 일부를 배분 받을 수 있음.
일부 기사는 광고주의 지원을 받아 게재된 기사일 수 있음.

해당 기사를 보고 마음에 들었다면, 수완뉴스에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donaricano-btn
김동주 기자http://mylovehouse.org
김동주 기자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