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C
Seoul
수요일, 12월 2, 2020
Home 오피니언 역사 고구려: 3대 대무신왕, ...

고구려: 3대 대무신왕, 처절한 인생을 산 정복군주

- Advertisement -

그냥 무신도 아닌 대무신, 왕이 어떤 인생을 살면 이런 어마무시한 시호를 가지게 될까?

휘는 무휼.
유리왕의 셋째 아들로 어머니는 송양의 딸이라고 한다.
기록에 있는 송양의 딸은 유리왕의 첫째 부인으로 결혼 후 1년도 못살고 졸했는데,
그 짧은 기간에 쌍둥이도 아닌 아들들을 어떻게 셋씩이나 낳았을까?
화희도 송양의 딸이었거나. 아니면 치희가 도망가고 다시 맞아들인 왕비가 또 송양의 딸이었을 것이다.
셋째면서도 왕위를 이을 수 있었던 까닭은,
위의 두 형과 아버지가 가장 사랑했던 바로 밑 동생이 이런 저런 이유로 흉사한 덕일 것이고.
아무튼 영특, 총명하였고 큰 지략이 있었다고 한다.

삼국사기에 의하면 이미 6살에 외교에 두각을 나타내었고.
10살에 친히 군사를 이끌고 나가 매복 작전이라는 고난도의 전술을 펼치며 막강 부여군을 박살냈으며,
11살에 태자로 책봉되어 국정을 맡아 보았고,
15살에 유리명왕의 뒤를 이어 왕위에 올랐다…..는데,
말도 안되고,
아마도 형들의 업적(주로 해명)을 끌어온 것일 것이다.

아무튼 이렇게 믿기 힘든 기록을 가진 대무신왕은 즉위 3년차부터 이름값을 하기 시작하였다.
일단 동명왕묘를 세워 정통성을 내외에 천명하였고,
거루라는 좋은 말을 얻었는가 하면, 복속하라는 대소왕에게 대가리 하나에 몸뚱이가 둘인 붉은 까마귀를 보내 외교적 망신을 주었다….는데, 무슨 뜻인지는 알쏭달쏭하다.
재위 4년, 연료가 필요 없는 솥과 금도장 및 병기들을 얻었으며, 괴유, 마로 등의 인재들을 영입하였다.
마치 어드벤쳐 게임처럼 이런 여러 가지 득템을 한 후 동부여를 공격하였는데,
초반에는 괴유가 대소왕의 머리를 베는 등 선전하였으나,
왕이 죽었다는 소식에 열받은 부여군에 포위되어 겨우 탈출하는 망신을 겪었다.
반면 동부여에는,
왕의 사망 여파로 대소의 동생이 압록곡 부근에 갈사부여를 세우며 독립하고,
대소의 사촌동생은 부여 백성 1만 여 명을 데리고 고구려에 귀순하는 등, 혼란과  분열이 발생하였다.
전쟁의 성과가 비교적 짭잘하였던 셈이다.

재위 9년 개마국을 정벌하고, 구다국의 항복을 받았다.
재위 11년, 요동 태수의 침략을 받아 위나암성에서 농성하였는데,
적이 수십 일을 포위하며 고사 작전을 쓰자, 연못에서 잉어를 잡아 보내어 퇴각하게 하였다.
성안에 물이 많으니 헛수고 그만하라는 뜻이다.

재위 14년에는 낙랑을 정벌하여 멸망시켰다.
자동 경비 시스템, 자명고를 둘러 싼 호동왕자낙랑공주의 애절한 사랑이야기로 잘 알려진 전쟁인데. 그 유명세에 비해 실체적 진실은 아직 논란이 많으므로 반 신화 쯤으로 생각하면 될 것이다.
사랑을 위해 아버지를 배신하는 딸, 신화의 흔한 주제이다.
불쌍한 낙랑국왕 최리는 배신한 딸을 죽이고 항복하였고, 멸망한 낙랑의 유민 5000명은 신라로
투항하였다고 한다.
낙랑 정벌에 혁혁한 공을 세운 왕자 호동은 시기를 받아, 모후와 간통하려 했다는 추문에 휩싸였고,
결백을 증명하기 위해 자살하였다는데,
자살하면 결백이 증명되나? 

재위 15년에는 후한의 광무제에게 사신을 보냈고, 신나라 때 왕망이 하구려라고 낮추었던 국명을 다시 회복하였다.
왕망이, 남의 나라 이름을 제멋대로, 그러니 금방 망했지.
재위 27년에는 후한 광무제의 바다를 건넌 공격에 낙랑을 도로 빼앗겼고, 빼앗긴지 한 달 만에 향년 41세로 서거하였다.
전쟁 중에 입은 부상이 원인인 듯하다.

정확한 기록인지는 알 수 없으나 삼국유사에는 신라도 침공하였고, 후한 광무제와 9년 전쟁을 하기도 하였으며, 동해까지 영토를 확장하였다고 한다.
시호로 보아도 생애의 대부분을 전장에서 보낸 듯한데,
가정사도 복잡하여, 형제들 뿐만 아니라 든든한 후계자이자 가장 사랑했던 아들 호동이 자살을 선택할 정도로,
드나 나나 전쟁인 삶을 살았다.
내, 외정 모두 모험을 심하게 즐겼다는 평도 있으나,
부족국가 수준이었던 고구려의 생존을 도모하고, 나아가 지역의 강자로 키우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완뉴스는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수익의 일부를 배분 받을 수 있음.
일부 기사는 광고주의 지원을 받아 게재된 기사일 수 있음.

해당 기사를 보고 마음에 들었다면, 수완뉴스에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donaricano-btn
김경순 기자
김경순 기자 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