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 C
Seoul
수요일, 12월 2, 2020
Home 오피니언 역사 고구려: 5대 모본왕, 안습의 군주

고구려: 5대 모본왕, 안습의 군주

- Advertisement -

그릴 모에 근본 본, 근본을 그리워한다…가 아니라, 능침이 자리 잡은 지역의 이름이 모본이다.
우리 고대사 초기에 등장하는 전형적인 폭군으로, 신하들을 베게나 깔개로 사용했다는 전설을 가진,
연산군의 선배격인 양반이다.

해우,
대무신왕의 둘째 아들로 태어나 형이 자살한 후 태자가 되었으나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숙부에게 왕위를 빼앗긴 역사상 흔한 불운의 주인공이었다.
그래도 단종처럼 죽지는 않았고, 숙부 민중왕의 석연찮은 사망 이후에 왕위에 오를 수 있었다.
이러한 반전의 뒤에는 뭔가 많은 사연이 있을 것으로 짐작되나 기록이 없으므로 패스.

48년 즉위하여,
49년 후한의 우북평, 어양, 상곡, 태원을 습격하였고, 요동 태수 제융의 제안으로 화친하였다.
이 해에 폭풍이 불고 서리와 우박이 내리는 등 악천후가 있어 굶주린 백성들을 진휼하였다.
그런데 즉위 4년부터 갑자기 포악해져서 신하들을 침구로 사용하고 함부로 죽이다가, 
즉위 6년에 모본 사람 두로에게 칼 맞아 죽었다.
뒤는 재사의 아들, 7살짜리 궁이 이었고.

기사만 보면 미친놈 비슷한데,
요서지방을 공격하고 요동 태수를 협박하여 영토를 넒힐 정도로 만만찮은 능력을 지녔고,
자연재해에 고생하는 백성을 구휼하는 어진 심성을 가진 임금이,
왜 갑자기 미쳐서 신하와 침구를 구별 못하고 칼 맞아 죽었을까?

해씨 고구려 설에 의하면 동명성왕은 계루부 왕이고,
동화같이 등장한 유리왕, 그리고 공통으로 이름에 해자가 들어가는 대무신왕, 민중왕, 모본왕은 모두
소노부 출신 왕들이다.
그런데 모본왕의 뒤를 이어 7살에 등극한 궁은,
고구려의 실질적인 시조라고 불리는 태조왕으로 이때부터 계루부가 왕권을 독식하게 된다.
따라서 유리왕의 쿠데타로 주도권을 잃어버린 계루부가,
대무신왕 사후 민중왕, 모본왕으로 이어지면서 소노부가 분열되고 약화된 틈을 노려, 
모본왕을 시해하고 주도권을 차지하였고,
쿠데타의 명분상 모본왕을 폭군으로 만들었다는 스토리가 가능해진다.
아닐 수도 있다.

기록이 없어 답답하지만,
뭐가 되었건 절치부심하여 되찾은 왕위를 6년 만에 잃고 죽은 것으로도 모자라,
폭군의 오명까지 뒤집어 쓴 모본왕,
안습이 아닐 수 없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완뉴스는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수익의 일부를 배분 받을 수 있음.
일부 기사는 광고주의 지원을 받아 게재된 기사일 수 있음.

해당 기사를 보고 마음에 들었다면, 수완뉴스에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donaricano-btn
김경순 기자
김경순 기자 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