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3 C
Seoul
2020년 9월 22일 (화요일)
Home 메인기사 세월호에서 친구들에게 구명조끼 나눠준 단원고 학생 의상자로 인정

세월호에서 친구들에게 구명조끼 나눠준 단원고 학생 의상자로 인정

바람에 휘날리는 노란리본 사진, 수완뉴스 자료사진
- Advertisement -

[수완뉴스=김동주 기자] 보건복지부가 1일 2019년 제5차 의사상자심사위원회를 열고 단원고 신영진 (사고 당시 17세)씨를 의상자로 지정했다.

2014년 4월 16일 인천에서 제주로 향하던 세월호가 전복되었을 당시 단원고 학생이였던 신씨는 배가 기울어져 몸을 지탱하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4층 객실을 돌아다니며, 자신의 친구들에게 구명조끼를 나눠주었다.

신씨는 자신의 목숨도 위태로운 상황 속에서도 갑판 위로 올라가면 헬기를 탈 수 있다는 소리를 듣고 같은 학교 여학생들의 허리를 커튼으로 묶어서 한 명씩 올려보냈다. 허리를 묶었던 커튼이 무너지자 소방호스로 구조행위를 계속하며, 친구들의 구조를 도왔다.

김동주 기자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완뉴스는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수익의 일부를 배분 받을 수 있음.
일부 기사는 광고주의 지원을 받아 게재된 기사일 수 있음.

해당 기사를 보고 마음에 들었다면, 수완뉴스에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donaricano-btn
데스크
수완뉴스 편집부 공식 계정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