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 C
Seoul
금요일, 11월 27, 2020
Home 오피니언 역사 신라 : 11대 조분 이사금

신라 : 11대 조분 이사금

- Advertisement -

석 조분, 벌휴왕의 태자였던 골정의 아들이다.
선왕 내해왕이 골정의 사위였던 것처럼 조분왕은 내해왕의 사위이므로, 마치 사위로 왕위를 잇는 전통이 만들어진 것 같지만,
족내혼에 의한 사위이므로 석씨 왕통이 흔들릴 일이 없고, 석씨가 권력을 독점하는데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

신라 왕실은 삼국 중 족내혼의 전통이 특히 강한데, 이게 나중에 골품제도로 이어져 말기에는 문제가 되지만, 왕권이 약하던 고대에서는 정권을 안정시키는 순기능을 하였을 것이다.

족내혼의 수혜자 조분왕은 230년 내해왕의 뒤를 이어 왕위에 올랐다.
이듬해에 이전 태자이자 처남이면서 5촌 조카 그리고 사위인 이찬 우로를 대장군으로 삼아 감문국을 토벌하였다.
3년에는 왜구가 금성까지 쳐들어와서 왕이 친히 물리쳤고.
4년에도 왜병의 침입을 받았는데 우로가 막았으며.
7년에 골벌국을 병합하여 경상북도 내륙 일대로 진출하였다.
11년엔 백제가 침입하였고.
16년에 고구려와 처음 전투가 발생하여 우로가 나가 싸웠으나 패하였다.

18년 간 재위하며 왜구를 쫒아 내고, 영토를 넓히고 고구려, 백제와 싸우는 등 나름 다사다난한 생애를 보내었고,
그 동안 이전 태자이자 사위인 우로의 활약이 돋보이는데, 다음 왕위는 동생이 이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완뉴스는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수익의 일부를 배분 받을 수 있음.
일부 기사는 광고주의 지원을 받아 게재된 기사일 수 있음.

해당 기사를 보고 마음에 들었다면, 수완뉴스에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donaricano-btn
김경순 기자
김경순 기자 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