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도 수완뉴스 청소년기자단 모집 (~5/25)

26.3 C
Seoul
2022년 5월 17일 (화요일)
Home오피니언역사신라 : 20대 자비 마립간, 축성 전문가

신라 : 20대 자비 마립간, 축성 전문가

김 자비, 불교 냄새가 물씬 나는 이름이지만, 불교와는 별 관계없는 인생을 살았다.

눌지왕의 장자이자 실성왕의 외손자로서,
독립운동파였던 아버지의 세력과,
괴뢰정권이었던 외할아버지의 세력을 통합할 수 있는 신분이었으므로,
국론의 통일과 내부의 단결이 절실했을 당시의 사정상,
신라왕으로 이 양반 만큼 어울리는 사람도 없었을 것이다.
덕분에 신라 왕가 특유의 사위상속의 전통도 부자상속으로 자연스럽게 넘어가게 되었다.

458년 즉위하였고,
이듬해에 100척의 배를 끌고 온 대규모의 왜구와 싸웠는데,
서라벌이 포위되는 불리한 싸움이었으나 어찌 어찌 물리칠 수 있었다.
4년에 사촌 누이와 결혼하여 족벌을 강화하였고,
5년, 6년 연속하여  왜구가 침입하였으나 장군 덕지 등이 활약하여 물리쳤으며.
10년에는 전함을 수리하였다 .
11년에 고구려와 말갈이 실직성을 습격하였으나, 물리친 후 강릉에  성을 쌓았고.
12년에 서라벌의 구획을 나누고 방리의 이름을 정하여 중앙집권을 강화하였다.
13년에는 충북 보은에 있는 그 유명한 삼년산성을 쌓았고.
14년에 모로성을 쌓았고,16년에는 명활성을 수리했으며 ,
17년에 일모 ·사시 ·광석 ·답달 ·구례 ·좌라 등의 성을 쌓았다.
이 해에 고구려가 백제를 침입해 나제동맹에 따라 군대를 파견하였으나,
이미 한성이 함락되고 개루왕도 죽은 뒤였다 .
19년에도 왜구가 쳐들어왔으나 또 장군 덕지가 물리쳤다 .
20년에도  왜구의 침입이 있었고.
479년 서거하여  21년간의 재위를 마쳤다.

평생 전쟁하며, 성만 쌓다 볼 일 다 본 것 같지만,
이 시기에 쌓은 성들 덕분에 이후 이어지는 고구려 및 말갈의 침입을 방어할 수 있었고,
진흥왕기의 전성기를 맞이할 수 있었을 것이다.

아버지가 되찾은 나라를 지키기 위해 평생 노심초사한 자비왕,
그가 없었다면, 신라는 삼국통일은 고사하고 삼국 중 가장 먼저 망했을 지도 모른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후원으로 세상을 더 밝게

위 기자가 멈추지 않고 지속적으로 기사를 쓸 수 있는 환경이 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발로 뛰고 있습니다. 수완뉴스의 아낌 없는 지원의 일환으로, '자발적 구독료 납부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김경순 기자
김경순 기자
김경순 기자 입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언제나 당신의 곁에서 청소년, 청년들의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spot_img

많이 본 뉴스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사설칼럼
  • 웹툰/만평
  • 국회·정당
  • 청와대
  • 총리실
  • 외교/통일
  • 국방
  • 경제정책
  • 산업
  • 금융/증권
  • 고용/노동
  • 부동산
  • 과학
  • 법원/검찰
  • 교육
  • 국제
  • 사건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