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 C
Seoul
금요일, 11월 27, 2020
Home 오피니언 역사 신라 : 32 대 효소왕, 초딩 왕

신라 : 32 대 효소왕, 초딩 왕

- Advertisement -

김 이홍, 신문왕의 아들로 6세의 나이에 왕위에 올라 16세에 사망했다.
어린아이가 정무를 살폈을 리는 없으므로 재위 기간 내내 모후가 섭정하였을 것이다.

692년, 40대 정도일 것으로 추정되는 아까운 나이에 서거한 아버지의 뒤를 이었으며,
재위 3년에 신궁에 제사 지내었다.
이무렵 김인문이 당에서 66세의 나이로 죽었다.
4년에 서시전과 남시전을 설치해 각각 서시와 남시를 관할케 했다.
7년에는 일본으로부터 조공을 받았고, 발해가 건국하였다.
이듬해에 당과 화해하며 조공했는데, 발해의 건국 덕분에 측천무후를 설득하기 쉬웠을 것이다.
9년에 이찬 경영의 모반을 진압했으며, 이와 연루된 중시 김순원을 파직했다.
그리고 재위 11년 만에 사망했다.

진평왕의 옥대 장식이 실제 용임을 간파하고 하나를 연못에 넣어 용이 승천하는 것을 목격했다고도 하고,
잠시 잃어버렸었던 만파식적을 되찾아 만만파파식적이라고 개명시키기도 했다고 한다.
이러한 일화들이 있는 것으로 보아 총명한 아이였던 것 같기는 한데,
너무 일찍 죽어, 왕노릇이 뭐하는 것인지도 모르고 모후와 대신들이 하자는 대로 하며 살았을 것이므로,
아버지 신문왕이 노심초사하여 확립한 왕권은 무용지물이었을 것이고,
귀족세력의 대두도 막지 못했을 것이다.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측천무후가 죽은 효소왕을 위해 정무를 2일간 보지 않았다고 하는데, 왜 그랬을까?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완뉴스는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수익의 일부를 배분 받을 수 있음.
일부 기사는 광고주의 지원을 받아 게재된 기사일 수 있음.

해당 기사를 보고 마음에 들었다면, 수완뉴스에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donaricano-btn
김경순 기자
김경순 기자 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