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C
Seoul
수요일, 12월 2, 2020
Home 오피니언 역사 신라 : 34대 효성왕

신라 : 34대 효성왕

- Advertisement -

34 대 효성왕

김 승경, 성덕왕의 둘째 아들로서 질풍노도의 시기인 16 ~ 7세 정도에 즉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아버지처럼 모후의 섭정을 한 3 ~ 4년 받았더라면 좋았을 터인데,
안타깝게도 모후인 소덕왕후는 동생인 경덕왕을 낳고 바로 죽어 버리는 바람에 그러한 복도 없었다.

아버지 성덕왕의 뒤를 이어 737년에 왕위에 올라,
즉위하자마자 당의 책봉을 받았고 도덕경을 하사 받았는데,
도덕경에서 뭔 가를 얻을 수 있는 나이는 아니었고, 그저 당의 호의를 받은 것으로 만족하였을 것이다.
즉위 3년째에 첫 부인 박씨와 이혼하고 김순원의 딸을 왕비로 맞이하였다 하는데,
모후인 소덕왕후도 김순원의 딸이므로 이모를 왕비로 맞이한 것이다.
원래 족보가 엉망인 신라왕실이므로 이 정도면 못 봐줄 정도는 아닌데,
문제는 결혼 두 달 만에 동생을 태제로 삼은 것이다.
이제 갓 20에 도달했을까 말까인 신왕이 새 장가까지 갔는데 동생을 후계자로 지명했다…..는 게 이해하기 참으로 난망하지만,  
아무튼 뭔가 속 사정이 있었으려니 하고 넘어간다 해도,
이듬해에는 왕이 총애하는 후궁을 왕비 일족이 죽이는 사건이 발생하자, 후궁의 아비가 반란을 일으켰다.
태제를 임명할 때는 가만히 있던 왕비 일족이, 왕이 총애한다고 후궁을 잡아 죽였고,
후궁의 애비는 그에 대한 복수를 암살이 아닌 반란으로 하였다…..는 이야기인데,
왕비의 일족이라면 김순원이 두목일 것이고,
이 김순원이 효소왕 때 반란과 연루되어 파직되었고,
성덕왕에게 딸을 후비로 들여보내었던 그 김순원이 확실하다면.
그는 전 왕과 현 왕 모두에게 장인이면서,
현 왕과 다음 왕 모두의 외할아버지가 되는 이자겸의 대선배 쯤 되는 막강한 외척이므로,
당대의 실세였을 것이고 태제 임명을 비롯한 효성왕기에 발생한 모든 사달의 원흉일 것이다.
진실은 항상 안개 저 편에 있으므로 뭐가 뭔지 알 수는 없으나,
뭐가 되었건 효성왕 주변이 안정과는 거리가 멀었다는 것을 시사한다 하겠다.

재위 6년째인 742년 5월에 사망하여, 짧은 인생을 마쳤는데,
모후의 이른 부재가 애를 이렇게 만든 것인지, 아니면 천성적으로 몸이 약했는지는 모르지만, 
아직 훈육과 보호가 필요한 나이에 왕이 되어,
외척 세력에게 이리저리 휘둘리다가, 제 명대로 못 산 것이 아닌가 하여 보기에 안쓰럽다.

시호가 孝成인데, 무슨 효를 이루었는지도 모르겠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완뉴스는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수익의 일부를 배분 받을 수 있음.
일부 기사는 광고주의 지원을 받아 게재된 기사일 수 있음.

해당 기사를 보고 마음에 들었다면, 수완뉴스에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donaricano-btn
김경순 기자
김경순 기자 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