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 C
Seoul
토요일, 12월 5, 2020
Home 오피니언 역사 신라 : 43대 희강왕, 자살하다

신라 : 43대 희강왕, 자살하다

- Advertisement -

김 제륭, 원성왕의 증손으로 김헌정의 아들이다.
흥덕왕 사후, 숙부 김균정과 왕위를 놓고 대립하였는데,
균정은  아들 우징, 조카 예징 그리고 무열왕계인 김양의 지지를 받았고,
제륭은 시중 김명, 아찬 이홍, 그리고 배훤백의 후원을 받았다.
양자가 왕위를 놓고 협상을 하였는지는 알 수 없으나,
결국 서로 격렬한 전투를 벌였고,
그 와중에 균정이 활에 맞아 죽으면서 피비린내 나는 끝장을 보고야 말았다.

836년 말 왕위에 올라, 김명을 상대등에, 이홍을 시중에 임명하였으나,
뭘 해보기도 전인 838년, 뭐가 불만이었는지 이 두 공신들이 쿠데타를 일으켰다.
희강왕은 측근 왕족들과 귀족들이 살해되어 더 이상 희망이 없자, 궁궐에서 목을 매어버렸고.
1년 남짓의 재위, 참으로 덧없는 일생이었다.

희강왕이 우리 역사에 몇 안되는 자살한 임금들의 대열에 합류한 후,
피가 피를 부르는 복수극이 전개되어, 단명하는 왕들이 속출하는데,
왕권을 강화하기 위해 직계를 중용했던 원성왕, 이런 일들을 상상이나 했을까?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완뉴스는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수익의 일부를 배분 받을 수 있음.
일부 기사는 광고주의 지원을 받아 게재된 기사일 수 있음.

해당 기사를 보고 마음에 들었다면, 수완뉴스에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donaricano-btn
김경순 기자
김경순 기자 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