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 C
Seoul
금요일, 11월 27, 2020
Home 오피니언 역사 신라 : 55대 경애왕

신라 : 55대 경애왕

- Advertisement -

박 위응, 신덕왕의 둘째 아들로서,
상대등을 지냈고, 경명왕 사후 조카들이 어리다는 이유로 형의 뒤를 이었다.
조카들이 8형제나 되었으므로 맏이는 제법 나이를 먹었을 것이니,
섭정을 몇 년하고 친정을 하게 하는 방법도 있었을 텐데 그렇게 하지 않은 것으로 보아.
상당한 실력과 야심을 지닌 인물이었던 듯하다.

924년 즉위 후 신궁에 제사도 지내기 전에 고려에 사신을 보내어 동맹을 맺었는데,
이듬해에 고울부 장군 능문이 고려에 항복하여 영토가 또 줄었다.
이 해에는 왕건과 견훤이 서로 인질을 교환하며 화친하여 잠시 천하가 조용하였으나,
다음 해에 왕건에게 가 있던 견훤의 인질이 죽는 사태가 발생하였고,
이에 열받은 견훤이 고려의 인질을 처형하자,
이번에는 왕건이 열 받아 견훤이 점령하고 있던 대야성을 함락시키는 등
천하가 다시 달아오르기 시작하였다.
그러자 경애왕은 고려와 연합하여 후백제를 공격하며 재기를 꿈꾸었으나,
진주 일대의 호족들이 고려에 귀부해버리는 사태가 발생하여 맥이 빠져 버렸고,
분노한 견훤의 침략까지 받아 포석정에서 피살되고 말았다.
재위 4년차인 927년이었다.

견훤은 욍건과 싸우며 북진하던 중 갑자기 방향을 돌려 서라벌을 공격했다고 하는데,
왕건의 동맹노릇을 하는 같잖은 신라를 먼저 정리하고자 하는 의도였던 것으로 보인다.
신라는 놀라 왕건에게 구원을 청했고 왕건은 급보를 받자마자 친히 구원병을 이끌고 달려 왔으나,
이미 늦어 경애왕이 사망한 후였다.
분노한 왕건은 철군하는 견훤의 뒤를 쫓았으나, 팔공산 전투에서 크게 패하여 비참하게 철수할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견훤이 서라벌로 쳐들어왔을 때 경애왕은 비빈들과 함께 포석정에서 잔치를 벌이는 중이었는데,
그 꼴을 본 견훤은 혀를 끌끌 차며 경애왕에게 자살을 명하였을 뿐만 아니라 비빈들을 모조리 강간했다고 하는데,
아마도 고려의 악의적인 왜곡일 것이다.
포석정은 왕실 놀이터라기보다는,
주변에 나정, 신궁 등 성지가 많고 절도 있는 일종의 피신처였던 것으로 보이는데,
경애왕의 이전 행적이나 당시 기후 등을 고려할 때,
포석정에서 술잔을 띄우고 논 것이라고 보기는 어렵고, 모종의 다른 일을 하고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
그리고 비빈을 강간했다는 부분도 이해하기 곤란하다.
환갑이 넘은 견훤이, 자기가 거느린 전라도 미녀들로도 벅찼을 텐데, 위험한 적지에서 다 늙은 적국의 왕비를 강간했을까?
눌러 살 것도 아니고 왕건 때문에 바로 철군해야하는데, 장군들 오입까지 챙겨주며 그 짓을 했다는 것은 아무래도 믿기 힘들다.

다음대 경순왕은 김씨이고 견훤이 세운 괴뢰였으므로,
경애왕이 박씨왕의 마지막이자, 실질적인 신라의 마지막 왕이었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완뉴스는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수익의 일부를 배분 받을 수 있음.
일부 기사는 광고주의 지원을 받아 게재된 기사일 수 있음.

해당 기사를 보고 마음에 들었다면, 수완뉴스에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donaricano-btn
김경순 기자
김경순 기자 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