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도 수완뉴스 청소년기자단 모집 (~5/25)

26.3 C
Seoul
2022년 5월 17일 (화요일)
Home뉴스문화2020 세월호: 극장들, 세월호의 6주기

2020 세월호: 극장들, 세월호의 6주기

▲‘2020 세월호: 극장들’ 포스터, (사진=’2020 세월호: 극장들’ 공식 페이스북)

[수완뉴스=박신애 기자] 혜화동1번지, 연우소극장, 성북마을극장, 삼일로창고극장이 7일부터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기획 공연 ‘2020 세월호: 극장들’이 공연되는 중이다. 10개의 공연팀이 다양한 극장으로 분산되어 10개의 공연을 시기에 따라 개막할 예정이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한 상황은 공연팀들이 공연을 제 때 올릴 수 없다는 난관에 부딛혔다. 2015년부터 매년 선보인 ‘내 아이에게’는 코로나 19의 여파로 유튜브를 통해 공개 되었으며 실시간으로 보지 못한 관객들도 볼 수 있게 유튜브 사이트에 공개되어있다. 이 공연은 적은 제작비로 여느 무대처럼 화려한 것은 아니지만, 우리에게 먹먹한 감동을 주는 공연이었다.

7명으로 이뤄진 밴드가 함께한 공연으로, 마지막 부분에서 전 배우가 대사를 치는 부분에서 세월호의 현실, 여전히 크게 변하지 않은 세월호 이후의 사회를 마주하게 되었으며 이를 통해 우리는 ‘우리가 시간이 지났다고 잊었던 것이 무엇인가?’를 다시 생각해보며 마음 한구석이 저려왔다. 

이어지는 두 번째 작품 <바운더리>(공연팀 퀴어연극제, 황유택 연출)는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성북마을극장에서 관객을 만난다. 코로나19로 2m 간격을 유지해야 하는 상황에서 주최 측이 선택한 방식은 ‘거리 두기 좌석제’다. 회당 8명의 관객만 극장에서 관람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해 문화예술계에 닥친 타격으로, 애초 10개 공연을 4월7일부터 5월3일까지 진행하려던 계획도 완전히 수정됐다. 현재 잡힌 일정으로는 6월28일까지다. <참담한 빛>(4월29일~5월3일, 혜화동1번지), <용민지애정술 본풀이>(4월30일~5월3일, 연우소극장), <기록의 기술>(5월7~10일, 혜화동1번지), <아지트, 틴스>(5월15~17일, 혜화동1번지), <시간 밖으로>(6월4~7일, 연우소극장), <장기자랑>(6월10~13일, 혜화동1번지), <추락 I>(6월17~21일, 혜화동1번지), <나 하나 나 둘 나 셋 나 넷>(6월13~28일, 삼일로창고극장)의 순으로 공연될 예정이다. 이 중 ‘시간 밖으로’는 소설 다비드 그로스만을 원작으로 만들어졌고, ‘나 하나 나 둘 나 셋 나 넷’ 은 관객이 배우로 참여할 예정이다. 

혜화동1번지는 2015년부터 매년 세월호 기획 공연을 개최하여, 세월호의 현실과 아이들에 대한 그리움, 청소년, 유가족, 시민의 일상과 시간을 보여주며 많은 사람들에게 세월호를 기억할 수 있게 해주던 연극제였다. 상황이 어렵고 문화예술계가 얼어붙어 더욱이 힘들지만, 많은 관객들이 발걸음해주길 고대해본다.

‘2020 세월호: 극장들’의 각 참여 작품과 예매 관련 자세한 사항은 인터파크, 플레이티켓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신애 기자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후원으로 세상을 더 밝게

위 기자가 멈추지 않고 지속적으로 기사를 쓸 수 있는 환경이 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발로 뛰고 있습니다. 수완뉴스의 아낌 없는 지원의 일환으로, '자발적 구독료 납부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박신애 기자
박신애 기자
박신애 기자입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언제나 당신의 곁에서 청소년, 청년들의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spot_img

많이 본 뉴스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사설칼럼
  • 웹툰/만평
  • 국회·정당
  • 청와대
  • 총리실
  • 외교/통일
  • 국방
  • 경제정책
  • 산업
  • 금융/증권
  • 고용/노동
  • 부동산
  • 과학
  • 법원/검찰
  • 교육
  • 국제
  • 사건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