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7 C
Seoul
2024년 6월 21일 (금요일) 3:40 오후

또 다시 지역확산 되나…이태원 게이클럽에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수완뉴스=이동규 기자] 지난 2일, 이태원 게이 클럽에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접촉자는 2000여명으로 확인돼 지역사회 2차감염이 우려된다.

6일 경기 용인시의 발표에 따르면 용인 기흥구 빌라에 거주하는 20대 남성이 이지역 66번째 확진자로, 경기 성남 분당구 IT업체에 근무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킹클럽 (사진=이동규 기자)

해당 확진자가 다녀간 이태원 게이클럽 킹(King)은 SNS에 “지역사회 확진자가 2일 00:20~3:00에 방문한 사실을 확인하였고, 6일 관계 당국을 통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관할 보건소로부터 확진자가 이태원을 방문한 동선에 킹이 포함되었다는 사실을 연락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영업일 보두 매일 클럽 내부를 자체 방역했고, 추후 영업 일정에 대해서는 내부 협의 후 공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지난 2일 재택근부 중 발열과 설사증이 나타나 진단검사를 받았고, 클럽에 다녀온 직후 증상이 생겼다고 방역 당국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이 남성이 다녀간 이태원 클럽 세곳에 당시 2000여 명 정도가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한편, 7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4명 추가된 1만 810명으로 10명 안팎을 유지하고 있다.

이동규 기자

이동규 기자
이동규 기자
이동규 기자입니다.
-advertisement-

댓글을 남겨 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spot_img

많이 본 뉴스

-advertisement-

인기 기사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