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C
Seoul
목요일, 12월 3, 2020
Home 문화 문화일반 오는 18일에 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광주에서 열린다

오는 18일에 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광주에서 열린다

- Advertisement -

[수완뉴스=신소율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가 오는 18일 국가권력을 강점한 신군부에 맞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상징이 된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기리고 계승하고자 옛 전남도청 앞에서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은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라는 주제로 국가 주요인사 및 5·18민주유공자 유족 등 약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방역대책을 철저히 수립해 행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기념식은 1997년 5·18민주화운동이 정부기념일로 지정된 후, 처음으로 5·18의 항쟁지인 민주광장에서 개최되어 40주년을 맞은 현재 특별함을 더하고 있다.

기념식은 방송인 김제동의 사회로 진행하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후 식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먼저 ’26년, 화려한 휴가’, ‘택시운전사’ 등 5·18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들을 활용한 도입영상으로 5·18의 이야기를 시작하며, 국민의례 시에는 김용택 시인이 이번 기념식을 위해 특별히 집필한 ‘바람이 일었던 곳’이라는 묵념사를 문흥식 5·18구속부상자회장이 낭독을 할 예정이다.

이번 기념식은 예년과 달리 경과보고를 5·18유가족인 남녀 대학생이 낭독함으로 5·18이 단순히 지나간 일이 아닌 살아있는 역사로 제대로 알고 기억해 나가겠다고 다짐할 계획이다.

경과보고 후에는 5·18의 실제 아픔과 한을 간직한 주인공이 나와 당시 억울하게 희생된 남편의 이야기를 편지를 통해 전달할 예정이다.

5·18기념식에서는 지난 ‘17년도부터 5·18로 인해 소중한 가족을잃어야 했던 평범한 사람들의 사연을 통해 시대적 아픔을 공감하고, 큰 감동과 울림을 전달하고 있다.

기념공연에서는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작곡가 정재일과 영화감독 장민승이 제작한 ‘내 정은 청산이오’가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다.

이 곡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모티브로 남도음악과 전통문화, 오케스트라, 랩, 중창 등 다양한 장르를 활용, 제작하여 5·18희생자와 광주에 헌정할 예정이다.

끝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참석자 전원이 함께 제창하며 기념식은 마무리된다.

신소율 기자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완뉴스는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수익의 일부를 배분 받을 수 있음.
일부 기사는 광고주의 지원을 받아 게재된 기사일 수 있음.

해당 기사를 보고 마음에 들었다면, 수완뉴스에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donaricano-btn
신소율 기자
수완뉴스 사진부 차장 신소율입니다. 정치, 연예, 문화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