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4 C
Seoul
2020년 9월 20일 (일요일)
Home 국제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에 홍콩 시위 다시 불붙어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에 홍콩 시위 다시 불붙어

‘홍콩 내 반정부 활동 탄압’ 中 홍콩 보안법 제정에 홍콩 시위 재점화
홍콩 민주진영 대규모 시위 예고… 충돌 우려

중국이 지난 22일 전국인민대표회의에서 홍콩 내 반정부 활동을 감시하고 이를 처벌할 수 있다는 요지의 ‘홍콩 보안법’ 초안을 발표하자 홍콩 도심 곳곳에서 이를 규탄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홍콩 민주진영에서는 발표된 초안이 향후 홍콩 시민단체의 활동과 시위를 탄압하고, 앞으로의 선거에 개입할 우려가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홍콩 민주당의 램척팅 의원은 “현재의 홍콩은 무척 위태로운 상태다. 중국 공산당이 악법으로 홍콩 사람들을 더 억압할 것이 우려된다.”라고 말했다.

홍콩 내에서도 중국 공산당의 홍콩 보안법 제정을 반대하는 크고 작은 시위가 진행됐다. 지난 24일 홍콩의 번화가 코즈웨이베이에서는 수천 명의 시위대가 모였고, 이를 진압하려는 홍콩 경찰과의 충돌로 큰 혼란이 빚어졌다. 이날 시위로 약 200여 명의 시민이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미국은 중국이 홍콩 보안법을 제정한다면 중국과 홍콩에 제재를 가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중국이 홍콩 보안법으로 홍콩을 장악할 경우, 지금까지 홍콩이 아시아의 금융허브로서 누리고 있던 특별 대우도 박탈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더불어 홍콩의 마지막 영국 총독인 크리스 패튼을 포함한 세계 각국 정치인 186명이 홍콩 보안법 추진을 비판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중국 정부와 홍콩 정부는 앞선 비판이 모두 내정 간섭에 불과할 뿐이라며 일축하면서도 25일 열린 전국인민대표회의에서 홍콩 보안법의 제정을 밀어붙이기로 결정하면서 홍콩을 둘러싼 혼란은 장기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홍콩 민주진영은 다음 달 4일 ‘천안문 사태’ 31주년을 맞아 이를 기념하는 대규모 집회를 엶과 동시에 홍콩 보안법 반대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지만, 홍콩 당국이 이를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히며 또 다시 대규모 충돌이 예고된 상황이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완뉴스는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수익의 일부를 배분 받을 수 있음.
일부 기사는 광고주의 지원을 받아 게재된 기사일 수 있음.

해당 기사를 보고 마음에 들었다면, 수완뉴스에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donaricano-btn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