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4 C
Seoul
2020년 9월 20일 (일요일)
Home 뉴스 정치 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과 15분 통화, "G7 초청 기꺼이 응할 것"

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과 15분 통화, “G7 초청 기꺼이 응할 것”

[수완뉴스=이동규]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어제 1일 오후 15분간 통화에서 “G7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라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1일 오후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전화통화는 1일 오후 9시 30분 부터 15분간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진행되었다.

청와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현재 G7은 낡은 체제로서 현 국세정세를 반영하지 못하여 G11이나, G12 체재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중”이라고 말하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금년도 G7 정상회의 주최국으로 한국을 초청해 주신것”에 감사를 표하며, “만약 G7의 확대 형태로 올해 정상회의가 개최되면, ‘포스트 코로나의 이정표’가 될 것” 이라고 말하였다.

양 정상은 G11 외에 브라질을 포함시켜 G12로 확대하는 문제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브라질을 포함시키는 문제에 대한 질문에 “인구, 경제 규모, 지역 대표성 등을 감안할 때 포함시키는 것이 적절하다”고 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생각이다. 그런 방향으로 노력을 해 보겠다”고 말하였다.

또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G7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라며 초청 수락 의사를 밝혔다.

이동규 기자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완뉴스는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수익의 일부를 배분 받을 수 있음.
일부 기사는 광고주의 지원을 받아 게재된 기사일 수 있음.

해당 기사를 보고 마음에 들었다면, 수완뉴스에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donaricano-btn
이동규 기자
이동규 기자입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