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7 C
Seoul
2024년 5월 24일 (금요일) 7:47 오후

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과 15분 통화, “G7 초청 기꺼이 응할 것”

[수완뉴스=이동규]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어제 1일 오후 15분간 통화에서 “G7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라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1일 오후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전화통화는 1일 오후 9시 30분 부터 15분간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진행되었다.

청와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현재 G7은 낡은 체제로서 현 국세정세를 반영하지 못하여 G11이나, G12 체재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중”이라고 말하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금년도 G7 정상회의 주최국으로 한국을 초청해 주신것”에 감사를 표하며, “만약 G7의 확대 형태로 올해 정상회의가 개최되면, ‘포스트 코로나의 이정표’가 될 것” 이라고 말하였다.

양 정상은 G11 외에 브라질을 포함시켜 G12로 확대하는 문제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브라질을 포함시키는 문제에 대한 질문에 “인구, 경제 규모, 지역 대표성 등을 감안할 때 포함시키는 것이 적절하다”고 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생각이다. 그런 방향으로 노력을 해 보겠다”고 말하였다.

또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G7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라며 초청 수락 의사를 밝혔다.

이동규 기자

이동규 기자
이동규 기자
이동규 기자입니다.
-advertisement-

댓글을 남겨 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spot_img

많이 본 뉴스

-advertisement-

인기 기사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