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2 C
Seoul
수요일, 9월 22, 2021
spot_img
Home정치국회·정당당·정·청-의협, 의대 정원·공공의대 신설 원점으로....

당·정·청-의협, 의대 정원·공공의대 신설 원점으로….

[수완뉴스=김동주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대한의사협회는 4일 공공의료 확충 정책과 관련한 입법을 원점으로 되돌려 재검토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보름 가까이 대학병원 전공의를 포함한 의료계 집단 휴진으로 인한 의료공백이 해소될 전망이다.

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과 최대집 의협회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만나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3개 조항의 정책협약 이행 합의문에 서명했다.

서명식에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도 참석했다.

합의문에는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추진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이 안정화 될 때까지 관련 논의는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코로나19 안정화 이후 의협과 민주당이 협의체를 구성, 법안을 중심으로 원점에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재논의하기로 한다”며 “논의 중에는 관련 입법 추진을 강행하지 않는다”고 명문화했다.

이어서 “민주당은 공공보건의료기관의 경쟁력 확보와 의료의 질 개선을 위하여 충분한 예산을 확보하도록 노력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대한전공의협의회요구안을 바탕으로 전공의특별법 등 관련 법안 제·개정 등을 통하여 전공의 수련 환경 및 전임의 근로조건 개선을 위해 필요한 행정적·재정적 지원방안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합의문에는 “민주당은 의료인 보호와 의료기관 지원에 대한 구체적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기로 한다”, “민주당은 의협과 보건복지부의 의정 협의를 존중하며 협의 결과가 이행되도록 노력한다”는 조항도 담겼다.

김동주 기자

- Advertisement -

지금 읽은 기사가 좋은 기사라면 아래 소셜링크를 클릭해 공유하거나, 
커피 한 잔의 값으로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김동주 기자http://mylovehouse.org
밝은 미소로 세상을 더 밝게, 당신의 이야기에 경청하겠습니다.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 Advertisment -

인기 기사

최신 기사

뉴스레터 구독

뉴스레터 구독

매월 최신기사를 뉴스레터로 받아 보세요. 신규 신청자에게는 15일간 광고 없는 수완뉴스 프리미엄을 제공해 드립니다.

- Advertisment -

Suwannews in Facebook

- Advertisment -